IT

세계 최대 e스포츠 대회, 사우디서 개막...한국팀 출전 확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6-06 15:35:23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그라운드 등 6개 종목 출전

EWC 2024, 총상금 830억원 규모의 대규모 대회

e스포츠 월드컵 사우디 e스포츠 연맹
e스포츠 월드컵 [사우디 e스포츠 연맹]

[이코노믹데일리] 세계 최대 e스포츠 대회인 'e스포츠 월드컵'(EWC) 첫 대회 개막을 앞두고 국내 e스포츠팀들이 출전 종목을 확정했다.

5일 게임·e스포츠 업계에 따르면 한국 팀 출전이 확정된 EWC 종목은 리그 오브 레전드(LoL), 배틀그라운드(PUBG), PUBG 모바일, 스타크래프트 2, 오버워치 2, 철권 8 등 6개 종목이다. EWC 2024는 7월 3일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개막해 8월 25일까지 두 달간 열린다. 총 상금 규모는 6000만 달러(약 830억원) 이상으로, 총 19개 종목별 클럽 대항전 방식으로 치러진다.

국내에서 가장 인지도가 높은 리그 오브 레전드(LoL) 종목에는 국내리그 LCK 소속 젠지와 T1이 사우디 e스포츠 연맹 초청을 받아 출전한다. T1의 '제우스' 최우제, '페이커' 이상혁, '케리아' 류민석과 젠지의 '쵸비' 정지훈은 지난해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e스포츠 종목에 출전해 금메달을 따기도 했다. 젠지와 T1은 2022년 LCK 스프링을 시작으로 올해 스프링까지 5개 시즌 연속으로 결승전에서 맞붙은 강팀들이다.

크래프톤의 배틀그라운드는 한국에 3장의 시드가 배정됐으며, 현재 진행 중인 국제대회 'PUBG 글로벌 시리즈 4(PGS 4)' 결과와 지역 예선을 종합해 출전 명단이 확정될 예정이다. PUBG 모바일 종목에는 DRX가 참가를 확정했다. DRX는 최근 'PUBG 모바일 프로 시리즈' 우승으로 EWC 진출권을 확보한 덕산 e스포츠의 PUBG 모바일 팀을 인수했다. 또한, 9일 열리는 'PUBG 모바일 한일전'에서 우승한 1개 팀도 EWC에 출전한다.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지난해 열린 2023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중국의 웨이보 게이밍을 3대 0으로 완파한 SK텔레콤 CS T1의 간판스타 ‘페이커’ 이상혁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팀 멤버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지난해 열린 2023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중국의 웨이보 게이밍을 3대 0으로 완파한 SK텔레콤 CS T1의 간판스타 ‘페이커’ 이상혁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팀 멤버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오버워치 2 종목에는 한국 지역 리그 '오버워치 챔피언스 시리즈 코리아'에 참가하는 '프롬 더 게이머', '예티', '크레이지 라쿤', '팀 팔콘스'가 출전한다. 크레이지 라쿤은 일본 e스포츠 기업 산하 팀이지만 감독과 코치진, 선수단 전원이 한국인이다. 팀 팔콘스는 사우디 게임단이지만 선수 대부분이 한국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철권 8 종목에는 DRX의 '샤넬' 강성호와 '로우하이' 윤선웅이 출전한다. 스타크래프트 2 종목에서는 '마루' 조성주, '큐어' 김도욱, '다크' 박령우가 최근 폴란드에서 열린 국제대회 'IEM 카토비체'에서 상위 4인에 들며 EWC 진출권을 얻었다.

EWC 2024는 오는 7월 3일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개막해 8월 25일까지 두 달간 열린다. 총상금 규모는 6천만 달러(약 830억원) 이상으로, 전 세계 e스포츠 역사상 전례 없는 규모의 상금을 걸고 열리며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그룹
KT
KB금융그룹2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1
우리은행
교보증권
DB그룹
KB금융그룹3
수협
SK하이닉스
한국조선해양
신한은행
하나금융그룹
롯데케미칼
KB증권
삼성전자 뉴스룸
포스코
신한카드
종근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