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아·KGM, 3000만원대 전기 SUV '맞대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4-06-04 17:24:33

기아 EV3, 작은 차체에 편의사양 '무장'

KGM 코란도 EV, '가성비'가 최대 장점

보조금 받으면 3000만원대에 구매 가능

기아 EV3 사진기아
기아 EV3 [사진=기아]
[이코노믹데일리] 기아와 KG모빌리티가 3000만원대에 구매 가능한 전기차를 동시에 출격시키며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경쟁에 돌입했다. 최근 전기차 판매량이 주춤한 가운데 가격 접근성을 높여 전기차 시장 '캐즘(일시적 정체)'을 극복하려는 모습이다.

기아는 4일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V3'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EV3는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플랫폼 E-GMP가 적용된 EV6와 EV9에 이은 세 번째 차량으로 세제 혜택 적용 전 기준 4000만원 초반대부터 시작하는 게 특징이다.

'환경친화적 자동차'로 등재된 이후 세제 혜택을 반영한 가격은 3995만원부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기차 보조금을 받으면 3000만원대 초반에 구매할 수 있다.

EV3는 전장(길이) 4310㎜로 소형급으로 분류되지만 중형급 이상에 버금가는 편의사양으로 무장했다. 차량 밖에서는 물론 차내에서 가정용 220볼트(V) 전원으로 외부 기기를 사용할 수 있는 V2L 기능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인공지능(AI) 음성인식 비서 '기아 AI 어시스턴트' 등을 갖췄다.

여기에 탑승자가 편안한 자세로 휴식할 수 있는 1열 릴렉션 컴포트 시트와 2열 등받이 각도 조절, 고속도로에서 내비게이션 정보에 맞춰 가·감속과 조향을 보조하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도 탑재했다. 소형차 중에는 드물게 에어백을 9개 내장한 점도 눈길을 끈다.

EV3는 81.4킬로와트시(㎾h) 배터리를 내장한 롱레인지와 58.3㎾h 용량의 스탠다드 모델로 구성됐다. 롱레인지 모델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501㎞에 이른다.
 
KG모빌리티 코란도 EV 사진KG모빌리티
KG모빌리티 코란도 EV [사진=KG모빌리티]
KG모빌리티도 같은 날 '코란도 EV'를 출시하며 맞불을 놨다. 코란도 EV는 2022년 출시된 '코란도 이모션'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배터리 용량을 늘리면서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07㎞에서 401㎞로 대폭 향상됐다.

코란도 EV의 최대 강점은 차체 크기 대비 저렴한 가격이다. 삼원계 배터리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해 준중형급 크기를 갖추고도 세제 혜택 적용 후 판매 가격이 4028만원부터 시작한다. 서울 기준으로 중앙정부 보조금 399만원에 더해 지자체 보조금 92만원을 받으면 3500만원대에 구매 가능하다. 보조금 액수가 큰 경북 울릉군(675만원)과 경남 합천군(638만원)에선 실구매가가 2900만원대로 내려간다.

안전·편의사양은 동급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8개 에어백과 운전석 전동 시트, ADAS, 실외 V2L 등 기능을 갖췃다. KG모빌리티 관계자는 "코란도 EV는 가성비를 갖춘 대표적인 전기차"라며 "높은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캐즘을 돌파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우리카드
KB금융그룹5
농협
농협
삼성증권
엘지
신한금융그룹
이편한세상
LGxGUGGENHEIM
KB금융그룹4
신한라이프
롯데카드
하나증권
메리츠증권
쿠팡
우리은행
저작권보호
KB금융그룹1
여신금융협회
롯데캐슬
한국투자증권
종근당
우리은행
셀트론
하나금융그룹
M-able
미래에셋자산운용
한국토지공사
동아쏘시오홀딩스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3
신한은행
KB손해보험
KB금융그룹2
NH
삼성전자 뉴스룸
SK하이닉스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