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이슈] TCS 사무총장 "중∙일∙한 협력,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것...잠재력도 커"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이슈] TCS 사무총장 "중∙일∙한 협력,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것...잠재력도 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Feng Yasong,Lu Rui,Yao Qilin
2024-05-26 14:42:08
지난 13일 신화통신과 인터뷰 중인 이희섭 중∙일∙한 3국협력사무국(TCS) 사무총장. (사진/신화통신)

(서울=신화통신) 이희섭 중∙일∙한 3국협력사무국(TCS) 사무총장은 신화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중∙일∙한 국민의 생활 수준을 개선하고 향상시켜 주는 3국의 협력은 3국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며 큰 잠자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3국이 지리적으로 인접하고 문화적으로 공통점이 많은 중요한 이웃 국가라며 3국의 경제 규모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24%를 차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3국은 지금까지 아시아∙태평양 지역 더 나아가 세계의 성장 동력으로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해 왔다면서 지난 20여 년 동안 정치∙경제∙통상∙과학기술∙문화 등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올 초 TCS가 발족한 '중∙일∙한 정신-2024년 단어'에 '교류(交流)'가 선정돼 서울에서 발표됐다.

이 사무총장은 올해가 마침 3국 협력체제 출범 25주년이 되는 해라면서 3국의 인적교류를 활성화시키고 교류와 협력 촉진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3국의 협력은 광범위한 분야에서 이뤄지고 있다면서 ▷환경 보호 ▷재해방지 ▷교육 ▷보건 ▷기후변화 대응 ▷고령화 문제에서 협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3국은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경향, 글로벌 국지 전쟁, 기후변화 등 복합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3국의 긴밀한 협력이 요구된다고 힘줘 말했다. 이런 배경에서 열리는 '제9차 중∙일∙한 지도자회의'가 무척 큰 의미를 가진다면서 3국 협력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중∙일∙한 3국 정부는 협력 심화를 위해 서울에 상설 국제기구인 TCS를 설립했다. TCS는 경제무역, 문화, 청년, 언론, 재난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프로젝트를 전개하면서 3국의 협력 메커니즘을 뒷받침하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한국투자증권
KB금융그룹3
KB증권
신한카드
SK하이닉스
하나금융그룹
DB그룹
롯데케미칼
수협
포스코
종근당
삼성전자 뉴스룸
농협
신한은행
NH
한국조선해양
우리은행
KB금융그룹2
KT
신한금융그룹
교보증권
KB금융그룹1
KB국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