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자충수 된 신사업…성장 발목 잡힌 '현대백화점·GS리테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4-05-24 18:51:51
현대백화점 지누스 GS리테일 어바웃펫 사진각 사
현대백화점 '지누스' GS리테일 '어바웃펫' [사진=각 사]

[이코노믹데일리] GS리테일과 현대백화점이 미래 성장을 위해 투자하거나 인수한 신사업이 ‘계륵’으로 전락했다. 지속적인 적자는 물론 시장 점유율까지 경쟁사에 뺏기는 모양새다. 또 신규 투자와 고정비 증가로 모기업의 발목을 잡으며 성장까지 위협하고 있다.
 
2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가구·매트리스 전문기업 지누스가 현대백화점의 아픈 손가락으로 자리잡았다. 지누스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실적 부진을 이어가면서 현대백화점 전체 실적을 끌어내렸다.
 
현대백화점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9517억원, 68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3%, 11.6% 하락했다.
 
백화점 사업에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상승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특히 매출은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이다. 비수기임에도 영패션, 스포츠, 명품 카테고리에서 매출 호조세를 보인 것이 실적 개선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그러나 지누스의 올해 1분기 매출은 33.5% 하락한 1522억원을 기록, 영업손실은 191억원으로 적자 전환됐다. 당기순손실은 135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소비 심리가 악화되고 과거 고성장하는 과정에서 쌓인 재고 등 비효율 요인이 실적 하락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됐다.
 
지누스는 지난 2022년 3월 현대백화점그룹이 약 7747억원을 투자해 사들였다. 이는 그룹 역대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이다.
 
당시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누스 인도네시아 3공장 설립 및 재무구조 강화를 위해 1200억원 규모의 신주 인수 계약도 체결했다. 이로써 총 8900억원에 이르는 금액이 투자됐다.
 
그러나 연평균 9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내던 지누스는 현대백화점 편입 이후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9523억원, 영업이익은 183억원까지 떨어졌다. 올해는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서며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현재 지누스의 매출은 미국 시장에서 85%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5%대다. 글로벌 인지도는 높지만 아직 국내에서의 브랜드 인지도가 낮아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상황이 이렇자 지누스와 현대리바트, 현대L&C 등 각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이끌어내 오는 2030년 ‘리빙 사업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정 회장의 청사진 역시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누스는 고객사들의 기존 재고 소진에 따른 신제품 출고 지연으로 이익이 감소했다”며 “매트리스 압축 포장 기술 고도화 및 주력 상품 교체가 이뤄지는 2분기부터는 반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GS리테일도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투자했던 신사업들이 줄줄이 적자를 기록하면서 고배를 마시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는 30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가 단행된 ‘요기요’다. GS리테일은 퀵커머스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 2021년 사모펀드 운용사 어피니티에퀴티파트너스, 퍼미라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컴바인드딜리버리 플랫폼인 베스트먼트 주식회사에 지분 30%를 투자했다.
 
해당 기업은 배달서비스 플랫폼인 요기요를 운영하고 있는 위대한상상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기대와 달리 요기요는 2022년 116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655억원의 손실을 봤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최근 쿠팡이츠에 2위 자리를 내주며 점유율까지 뒤쳐졌다. 적자가 지속되자 최근에는 구조조정을 통해 비용 절감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반려동물 관련 사업도 GS리테일의 실적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GS리테일은 펫 시장 선점을 위해 2018년 반려동물용품 쇼핑 플랫폼 펫츠비를 50억원에 사와 사명을 어바웃펫으로 교체하고 기존 반려동물 사업 자회사 여물, 옴므 등을 어바웃펫에 합병시켜 규모를 키웠다.
 
여기에 지난해 1월과 11월 각각 100억원, 70억원을 수혈하며 투자를 이어갔다. 하지만 GS리테일의 바람과는 달리 어바웃펫은 2022년 302억원, 지난해 177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IMM프라이빗에쿼티(PE)와 손잡고 인수했던 펫커머스 펫프렌즈 역시 GS리테일의 고민거리가 됐다. 펫커머스 분야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지난해 영업손실 153억원을 냈다.
 
이밖에 2013년 160억원에 사들인 디자인 전문 쇼핑몰 ‘텐바이텐’ 사업은 코로나19 이후 적자를 내고 2022년에는 자본잠식 상태에 빠지는 등 경영이 악화되면서 수익 개선을 위해 ‘백패커’에 매각했다. 텐바이텐 매각으로 GS리테일은 약 200여억원대의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GS리테일의 실적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 편의점·수퍼 사업의 호조로 GS리테일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9.4%가 증가한 3940억원을 기록했지만, 신사업이 포함된 공통 및 기타 부문은 58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어바웃펫, 쿠캣 등 기타 자회사의 판촉비와 물류비 효율화 작업이 지속되면서 영업적자가 축소 중”이라며 “기타 자회사의 수익구조도 개선되고 있어 사업 전반적으로 실적 개선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3
KB금융그룹1
KT
DB그룹
KB증권
종근당
SK하이닉스
포스코
신한카드
우리은행
KB금융그룹2
교보증권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신한금융그룹
한국조선해양
롯데케미칼
KB국민은행
삼성전자 뉴스룸
수협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