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SK, 반도체·석유 한파 탓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 '주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4-05-22 18:03:50

1년 전보다 15% 감소한 16조8000억원

업황 악화로 경제 간접 기여 성과 줄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사회적 가치SV 리더스 서밋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사회적 가치(SV) 리더스 서밋'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SK그룹]
[이코노믹데일리] SK그룹이 지난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가 1년 전보다 15% 감소한 16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주력 사업인 반도체와 석유 업황 악화로 실적이 줄어들면서 비재무적 지표인 사회적 가치에도 반영됐다.

SK그룹은 2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를 발표했다. 사회적 가치는 매출, 영업이익 등 회계 장부로 표시된 경제적 가치 이외에 기업 활동이 사회 각 영역에 미친 효과를 화폐 단위로 나타낸 개념이다. SK그룹은 지난 2019년부터 국내 대기업집단 중에서는 처음으로 전년도 사회적 가치를 산출해 매년 발표하고 있다.

측정 분야별로 살펴보면 △경제 간접 기여 성과(고용, 배당, 납세) 16조6000억원 △환경 성과(친환경 제품·서비스, 생산 공정 중 환경 영향) -2조7000억원 △사회 성과(삶의 질을 개선하는 제품·서비스, 노동, 동반성장, 사회공헌) 2조9000억원 등이다. 금액이 음수(-)면 기업 활동으로 인해 만들어낸 가치보다 사회적 비용이 더 크다는 의미다.

경제 간접 기여 성과는 전년(2022년)과 비교해 약 17% 줄었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관계사가 낸 세금과 주주에게 지급한 배당이 줄어든 결과다. 각각 반도체와 석유 사업을 하는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 영업이익 감소 영향이 컸다. SK그룹은 "사업 본연의 성과를 강화해 지표가 개선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환경 성과는 전년(-2조8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SK그룹은 마이너스 성과가 늘지 않도록 관계사별로 수소, 신재생에너지 활용을 추진하고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 제품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감축한다는 방침이다.

사회 성과는 '사회 관련 제품과 서비스' 부문에서 2018년(1700억원)의 9배로 늘어난 1조5000억원이 창출되며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SK텔레콤이 개발한 보이스피싱 예방 서비스(3575억원), SK바이오팜의 뇌전증 치료제 '엑스코프리'(3051억원)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

SK그룹은 세계적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공시 의무화 추세에 맞춰 글로벌 기업에 통용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 측정 기준을 개발하고 있다. 글로벌 ESG 공시 표준 개발을 위한 기업 연합체(VBA)에 부회장사로 참여 중인 SK는 사회적 가치 측정 체계를 더욱 정교화한다는 계획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교보증권
한국조선해양
신한은행
NH
DB그룹
롯데케미칼
하나금융그룹
KT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2
포스코
KB금융그룹1
우리은행
KB금융그룹3
수협
한국투자증권
종근당
SK하이닉스
삼성전자 뉴스룸
KB증권
신한카드
KB국민은행
농협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