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AI 시대 직장 문화 혁신 가속화..."근로자 4명 중 3명 이미 AI 활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5-14 14:53:26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보고서, AI 역량이 경쟁력 유지에 필수적이라 인식하는 리더 79%

파워 유저 등장, 업무 효율성 높여 회사 기업문화 변화 주도

조원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
조원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


[이코노믹데일리] 전세계 근로자 4명 중 3명이 직장에서 인공지능(AI)을 업무에 활용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14일 서울 사옥에서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링크드인과 함께 제작한 연례 보고서 ‘업무동향지표2024(Work Trend Index 2024)’의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전 세계 31개국 3만1천명의 설문조사와 마이크로소프트 365에서 수집된 생산성 신호, 링크드인의 노동 및 채용 트렌드, 포춘 500대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된 연구 결과를 반영했다.

마이크로소프트 CEO 겸 이사회 의장 사티아 나델라는 “AI가 일자리 전반에 걸쳐 전문 지식을 누구나 쉽게 접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민주화하고 있다”며 “업무동향지표 2024 보고서는 모든 조직이 AI 기술을 활용해 더 나은 의사 결정과 협업을 가능하게 하며,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비즈니스 성과를 개선할 수 있는 기회를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근로자 4명 중 3명이 직장에서 AI를 활용하고 있으며, 근로자 75%가 AI를 사용하고 있다. 이 중 6개월 전부터 AI를 사용한 비율은 46% 증가했다. 또한, 리더의 79%가 AI 도입이 경쟁력 유지에 필수적이라고 인식하고 있으나, 이들 중 60%는 조직 내 비전과 명확한 계획이 부족한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오성미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모던 워크 비즈니스 총괄 팀장
오성미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모던 워크 비즈니스 총괄 팀장

오성미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모던 워크 비즈니스 총괄 팀장은 “기업의 직원은 이미 업무에 AI를 활용하거나 활용을 희망하고 있으며, 회사의 지원을 기다리지 않는다”며 “기업 내 AI 사용자 집단 중 AI 파워 유저 집단이 부상하고 미래를 변화시키고 있으므로, 기업은 그 AI 파워 유저 그룹을 기반으로 회사 전체 조직의 AI 역량을 높이는 샘플 모델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보고서는 파워 유저 등장과 함께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개인화된 AI 솔루션의 활용이 늘어나는 추세를 보여주고 있다. 파워 유저는 AI를 통해 업무 시간을 절약하는 등 비즈니스 프로세스와 방향을 재설정하고 있는데, 이들 중 90% 이상이 AI 기술로 업무량을 더 수월하게 관리하고 있다.

오성미 팀장은 “파워 유저 그룹은 AI로 더 많은 것을 시도하고, 그 결과를 여러 사람에게 전파하며, 회사 내 이슈 해결을 위한 업무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ㅇ
 

이어서 보고서는 AI의 도입이 빠르게 이뤄지면서 대부분의 기업들이 인재를 확보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히며 특히, 채용 이유에 대한 우선순위가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는데, 리더 중 과반수 이상이 인재 확보에 우려를 표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직원들의 AI 관심을 실제 비즈니스 성과로 연결하기 위해 △비즈니스 문제 해결을 위한 AI 도입 △직원 간 AI 협력 강화 △맞춤형 AI 교육 제공 등의 전략을 제시했다.  

조원우 마이크로소프트 한국 대표는 "AI가 인재 채용과 직원 기술 교육에 새 기회를 열 것"이라며 "생성AI로 기술과 사람의 상호작용 방식이 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와 함께 AI 시대에 필요한 인재를 확보하고 조직의 역량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소개하였다. 또한, 새로운 기능인 ‘자동 완성’과 ‘재작성’을 통해 사용자의 업무를 보다 효율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무료 교육 과정을 통해 AI 관련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한국유나이티드
KB금융그룹
신한금융지주
LX
미래에셋
롯데캐슬
한화
DB손해보험
KB증권
우리은행
대한통운
e편한세상
SK하이닉스
하나금융그룹
NH투자증
DB
신한은행
KB국민은행
종근당
신한금융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