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현대차그룹, 1분기 영업익 폭스바겐 '압도'…영업이익률 1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지다혜 기자
2024-05-12 15:23:39

고수익 브랜드로 글로벌 입지 강화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그룹 양재 사옥 전경사진현대차그룹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그룹 양재 사옥 전경 [사진=현대차그룹]
[이코노믹데일리] 현대자동차그룹이 폭스바겐그룹의 영업이익을 처음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판매량 '톱5' 완성차 업체 가운데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판매량에 이어 수익성까지 '빅3' 자리를 공고히 했다.

12일 지난해 판매량 기준 1∼5위 완성차 업체의 올해 1분기 실적을 분석한 결과, 현대차그룹은 올해 1분기 66조8714억원의 매출과 6조983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두 번째로 많은 매출과 영업이익이다.

같은 기간 글로벌 시장에서 176만7000대를 판매하며 지난해에 이어 판매량 순위도 3위를 유지했다.

글로벌 1위인 도요타그룹은 올해 1분기(2023회계연도 4분기)에 매출 11조726억엔(한화 97조5400억원), 영업이익 1조1126억엔(한화 9조8000억원)을 거뒀다.

2위 폭스바겐그룹은 올해 1분기 매출 754억6000만유로(한화 111조5500억원), 영업이익 45억9000만유로(6조7800억원)로 집계됐다.

현대차에 이은 4위인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구체적인 매출과 영업이익 액수를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판매량(169만9000대)과 합산 영업이익률(약 4.3%), 판매단가 등을 고려하면 영업이익은 현대차그룹보다 낮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어 5위 GM그룹은 매출 430억1400만달러(59조원), 영업이익 37억3800만달러(5조1000억원)를 기록했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인 영업이익(원화 환산)에서도 현대차그룹은 도요타그룹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지난해부터 급등한 환율을 고려해도 분기 기준 영업이익이 폭스바겐그룹을 넘은 것은 올 1분기가 처음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1분기 톱5 중에서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도 달성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제네시스 포함·8.7%)와 기아(13.1%) 합산 10.4%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이어 도요타그룹(10.0%), GM그룹(8.7%), 폭스바겐그룹(6.1%), 르노-닛산-미쓰비시(4.3%) 순이었다.

수익지표가 타 대중 브랜드에 비해 높은 고급 브랜드 BMW(11.4%)와 메르세데스-벤츠(10.7%) 대비 낮지만, 기아가 올해 1분기 이들을 넘어서는 13.1%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점을 감안하면 높은 수익성을 나타낸 셈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고수익 차 중심의 제품 믹스(Mix·혼합)로 글로벌 입지를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전기차 대중화 이전 일시적 수요 정체 상태에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차량으로 꼽히는 스포츠유틸리티(SUV)와 하이브리드 차종 판매량은 늘리면서 현재 실적을 뒷받침하고, 미래를 위해 전기차와 수소 분야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는 '투트랙' 전략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대한통운
미래에셋
종근당
SK하이닉스
한국유나이티드
NH투자증
KB국민은행
우리은행
e편한세상
KB금융그룹
한화
신한금융지주
DB손해보험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KB증권
신한금융
LX
롯데캐슬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