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소셜·라이프] 中 베이다황, 농기계 스마트화가 몰고 온 봄 경작의 새바람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소셜·라이프] 中 베이다황, 농기계 스마트화가 몰고 온 봄 경작의 새바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Huang Teng,Guan Jiantao
2024-05-12 12:43:35

(중국 하얼빈=신화통신) 중국 최대 개간지역인 베이다황(北大荒)그룹의 넓고 기름진 옥토에 베이더우(北斗) 위성항법시스템(BDS)을 갖춘 신형 농기계 장비, 온습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센서 등 현대 농기계·농업 기술이 적극 투입됐다. '과학기술'을 탑재한 스마트 봄갈이가 본격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헤이룽장(黑龍江)성 베이다황(北大荒)그룹 싼장(三江)분사의 치싱(七星)농장회사 논 모내기 현장. (취재원 제공)

베이다황그룹 싼장(三江)분사의 치싱(七星)농장회사 16관리구역 재배 농민인 양린하이(楊林海)가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있다. 이앙기가 굉음을 내며 작동하자 논에는 가지런한 모가 줄지어 나타났다.

양린하이는 "이것은 일반 이앙기가 아니라 베이더우 BDS를 적용한 측심 시비 고속 이앙기"라고 소개했다. 이 스마트 이앙기는 입력된 프로그램에 따라 정해진 루트에 맞게 자동 주행한다. 작업 효율성은 높아지고 인력은 절감돼 예전에는 모내기에 8~9명의 일꾼이 필요했지만 지금은 1~2명이면 충분하다.

농기계의 작업 효율 향상은 농지 평탄도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최근 수년간 베이다황그룹은 각지에서 농지 격자 개조를 활발히 진행해 기존의 약 4천667~5천333m²당 1개의 작은 격자 농지를 1만m² 정도의 큰 격자 농지로 개조했다. 이로써 수면 면적이 같은 상황에서 유효 재배 면적을 늘려 농기계 작업이 더욱 편리해졌다.

베이다황그룹 첸펑(前鋒) 농장회사 논 모내기 현장. (취재원 제공)

농업의 스마트화 역시 생산 관리 측면에서 잘 드러난다. 베이다황그룹 훙허(洪河)농장회사 과학기술단지, 스마트 육종 비닐하우스는 청록빛으로 가득하다. 모내기 철을 맞아 단지 내 묘목들도 속속 옮겨지고 있다. 과학기술단지 책임자인 왕웨이(王偉)는 비닐하우스의 센서가 온도, 습도, 토양 습도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작업자 휴대전화 앱에 전송해 직원이 원격으로 묘목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또한 데이터에 따라 온실에 자동으로 명령을 내리고 온도∙습도∙물∙비료 일체화 작업을 실시간으로 자동 제어해 묘목의 성장을 정확하게 관리할 수 있습니다." 왕웨이의 말이다.

식량 생산의 '국가대표'로서 베이다황그룹은 농업 현대화 및 스마트화 발전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베이다황그룹의 농업과학기술 발전 기여율은 77%, 농업종합기계화율은 99.7%에 달했다. 대량 농업 장비와 새로운 농업 기술의 대중화 및 응용으로 현지 농업 생산 수준이 꾸준히 향상됐으며 중국의 식량 안보 확보에도 일조하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
롯데캐슬
신한은행
e편한세상
한국유나이티드
SK하이닉스
종근당
대한통운
KB증권
NH투자증
LX
KB금융그룹
KB국민은행
DB손해보험
미래에셋
한화
하나금융그룹
신한금융지주
우리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