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이복현, 양문석 편법대출 의혹 "사업자 대출로 주택 구입 명백한 불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광미 기자
2024-04-03 15:55:27

금감원, 새마을 현장 검사 5명 검사반 파견

검사 5일 예정…총선 전 중간 결과 발표할 듯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3일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금융감독 업무혁신을 위한 금융감독원-네이버 업무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3일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금융감독 업무혁신을 위한 금융감독원-네이버 업무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코노믹데일리] 이복현 금감원장이 양문석 더불어민주당(경기 안산 갑) 후보의 새마을금고 편법대출 의혹과 관련해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이 원장은 특히 양 후보의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불법' 행위라는 것이다.

3일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은 서울 영등포구 본원에서 '금융감독원-네이버 디지털 금융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 행사가 끝난 후 기자들에게 "주택 구입 목적으로 사업자 대출을 받았다면 편법이 아니라 명백한 불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원장은 "회색의 영역이 아니고 합법이냐 불법이냐. 블랙과 화이트의 영역"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금감원은 이날부터 5명으로 구성된 검사반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 파견해 양 후보 편법대출 의혹에 대해 현장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사는 일단 5일 동안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금감원장은 "사안 자체가 복잡한 건 아니고 국민적 관심이 크고 이해관계가 중대할 경우 최종 검사 전이라도 신속하게 발표하는 게 맞다"면서 "검사를 얼마나 진행하는 게 맞는지, 조기에 궁금하신 내용을 정리해 드리는 게 맞는지 오늘이나 내일 판단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총선 전까지 검사 결과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원장은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저축은행에서 사업자 대출로 주택 구입한 '작업 대출'을 언급하며 "사업자대출은 투자 목적이 아닌 코로나로 어려운 자영업자에 돌아가야 하는 돈"이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최측근이라 불리는 이 원장이 총선에 무리하게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새마을금고 공동 검사는 다음 주부터 개시 예정되어 있었다고 반박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측에 지원하겠다는 것은 금융위·행정안전부·대통령실과 상의한 것이 아닌 오로지 혼자 결정한 일이라고 반론했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취재진에 "자체 검사는 통상적으로 일주일 정도 걸리지만 금감원 공동 검사가 진행되면서 종료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부당행위 발견 시 대출금 회수 엄중하게 조치할 것으로 금감원과 최대한 협조해서 편법대출 의혹 관련된 사안을 철저하게 조사해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양 후보는 지난 2020년 서울 서초구 소재 약 31억2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구매했다. 8개월 뒤 양 후보는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장녀 명의로 사업자대출 11억원을 받아 이를 대부업체와 지인에게 상환했다. 사업자 용도의 대출금을 아파트 자금으로 사용했다는 점에서 '편법 대출'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새마을금고는 지난 1일부터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 대해 현장 검사를 실시했다. 중앙회 직원들이 양 후보가 장녀 명의로 받은 사업자 대출 과정을 조사하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대원제약
스마일게이트
주안파크자이
KB희망부자
kb_지점안내
국민은행
KB희망부자
kb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KB희망부자
한화손해보험
우리은행
신한금융
KB증권
부영그룹
신한은행
신한금융지주
하나증권
하이닉스
신한라이프
보령
KB금융그룹
경남은행
넷마블
NH투자증권
한화손해보험
미래에셋자산운용
기업은행
메리츠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