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장인화 포스코 회장, 창립기념일 맞아 박태준 명예회장 묘소 참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효진 기자
2024-04-01 18:10:59

장인화 회장, 포스코 창립 56주년 기념사

"세계 최고 수준의 원가·품질 경쟁력 갖춰야"

장인화 포스코홀딩스 회장이 1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의 박태준 명예회장 묘소를 참배한 뒤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다 사진포스코홀딩스
장인화 포스코홀딩스 회장이 1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의 박태준 명예회장 묘소를 참배한 뒤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다. [사진=포스코홀딩스]
[이코노믹데일리]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이 1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고(故) 박태준 포스코 전 명예회장과 박정회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했다. 박 전 명예회장은 포스코홀딩스 전신인 포항제철을 일으켜 세운 인물이다.

장 회장은 포스코 사장단과 현충원을 방문해 묵념 후 추모사를 읽었다. 장 회장은 “오늘 포스코그룹 제10대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떨리는 마음으로 마주하고 있다”며 “국민들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아왔던 자랑스러운 포스코의 모습을 되찾고자 비상할 각오를 다지고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정했다”고 말했다.

장 회장은 이날 박 전 명예회장 묘소 앞에서 새로운 비전으로 ‘미래를 여는 소재, 초일류를 향한 혁신’을 제시했다. 그는 “소재의 혁신을 선도하며 친환경 미래로 나아가는 베이스캠프가 됨과 동시에 자율과 책임 속에서 성과를 창출하고 이해관계자들과 진정성 있는 소통으로 신뢰받는 초일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장 회장은 이날 그룹 내부에 포스코그룹 창립 56주년 기념사를 발표하기도 했다. 그는 “1968년 4월 1일, 포스코그룹은 제철보국이라는 소명으로 위대한 도전을 시작했다”며 “자본도 기술도 경험도 없던 그때, 역사적 과업에 대한 책임과 후세들을 위한 숭고한 희생으로 무에서 유를 일궈내신 창업 세대에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지난 56년간 끊임없는 도전으로 수많은 어려움을 극복해 왔다”며 “위기의 시기에 세계 최고 수준의 원가와 품질 경쟁력을 갖춰 놓으면 경기가 되살아났을 때 우리는 더 크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회장은 지난달 21일 제10대 포스코그룹 회장으로 취임했다. 장 회장은 취임 직후 ‘100일의 현장 동행’을 선언하고 전국의 사업장을 돌며 현장에 있는 포항·광양 직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한편 장 회장은 포스코그룹의 해외 주요 사업장도 조만간 직접 방문할 예정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
NH투자증권
KB희망부자
신한라이프
주안파크자이
kb금융그룹
KB금융그룹
한화손해보험
하나금융그룹
메리츠증권
하나증권
KB희망부자
KB희망부자
보령
미래에셋자산운용
하이닉스
경남은행
우리은행
kb_지점안내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KB증권
국민은행
스마일게이트
넷마블
대원제약
부영그룹
기업은행
한화손해보험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