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구글 공동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 제미나이 오류 인정…"철저한 테스트 부족, 우리가 망쳤다"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구글 공동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 제미나이 오류 인정…"철저한 테스트 부족, 우리가 망쳤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3-06 11:00:14

이미지 생성 오류는 철저한 테스트 부족 때문… "분명히 사람들을 화나게 했다"

왼쪽으로 치우친 응답, 환각 문제 지속… "시간이 지나면서 개선될 것 기대"

구글 공동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글 공동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코노믹데일리] 구글 공동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은 자사의 생성형 인공지능(AI) 제미나이가 이미지 생성 오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철저한 테스트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우리가 망쳤다(messed up)"고 인정했다.

브린은 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남쪽 힐스버러의 'AGI 하우스'에서 참석자들과 제미나이 오류에 대해 언급했다. AGI 하우스는 구글 개발자와 창업자들이 구글의 최신 AI 모델인 제미나이를 테스트하는 곳이다.

그는 "우리는 분명히 이미지 생성을 망쳤다"고 밝혔다. "철저한 테스트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분명 사람들을 화나게 했다."

구글은 지난달 22일 제미나이의 이미지 생성 기능 서비스를 중단한 바 있다. 이 기능을 도입한 지 불과 20여일 만이었다. 미국 건국자나 아인슈타인 등 역사적 인물을 유색인종으로 묘사하고, 독일 나치군을 아시아인종으로 생성하는 등 오류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이번 오류는 지난해 2월 제미나이의 전신인 바드가 시연회에서 오답을 도출했던 것을 연상시켰고, 구글 모회사 알파벳 주가는 4.5% 하락하기도 했다.

브린은 자신이 회사를 대표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말하고 있다며 "(제미나이의 응답이) 많은 경우에 있어 왜 왼쪽으로 치우치는지 잘 모르겠다. 그것은 우리의 의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환각(hallucinations), 즉 사용자의 프롬프트에 대한 잘못된 반응은 여전히 지금도 큰 문제"라며 "시간이 지나면서 환각이 점점 줄어들고 있지만, 거의 제로에 가까운 획기적인 개선이 이뤄진다면 정말 기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린은 2019년 구글의 주요 직책에서 물러났지만, AI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일정 부분 역할을 하고 있다. 작년 1월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이 오픈AI의 챗GPT에 대응하기 위해 '코드 레드'를 발동하고 공동 창업자들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하나금융그룹
하나증권
한화손해보험
주안파크자이
스마일게이트
신한금융지주
KB희망부자
보령
KB희망부자
NH투자증권
KB금융그룹
신한은행
미래에셋자산운용
경남은행
국민은행
kb금융그룹
신한라이프
여신금융협회
KB증권
KB희망부자
미래에셋
신한금융
kb_지점안내
메리츠증권
기업은행
DB
부영그룹
하이닉스
넷마블
대원제약
우리은행
한화손해보험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