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현장] "10년간 200개 매장 목표"…'日 이케아' 니토리, 韓 시장서 통할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4-02-22 18:23:04

홈플러스 영등포점에 韓 2호점 개점

약 679평 규모…가구·잡화·생활용품 등 판매

대형마트 위주 입점전략…고객 접근성 ↑

한국 공략 속도…애매한 가격 경쟁력은 숙제

왼쪽부터 신지원 니토리코리아 점포운영부 본부장 오누키 케이고 니토리코리아 대표이사 타케다 마사노리 니토리코리아 회장 조주연 홈플러스 대표 고영선 홈플러스 전무 임재흥 홈플러스 전무 사진김아령 기자
(왼쪽부터) 신지원 니토리코리아 점포운영부 본부장, 오누키 케이고 니토리코리아 대표이사, 타케다 마사노리 니토리코리아 회장, 조주연 홈플러스 대표, 고영선 홈플러스 전무, 임재흥 홈플러스 전무 [사진=김아령 기자]

[이코노믹데일리] ‘일본판 이케아’로 불리는 니토리가 한국 소비자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니토리는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 지역 주요 대형마트에 입점하는 방식을 택하며 이케아와 차별점을 뒀다. 이러한 전략으로 오는 2032년까지 국내에 매장을 200개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다.
 
우려되는 점은 생각보다 가격대가 높다는 것이다. 타케다 마사노리 니토리코리아 회장은 “좋은 품질의 제품을 좋은 가격에 제공해 한국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했지만, 일부 제품의 경우 이케아보다 가격이 높아 한국 시장서 경쟁력을 입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니토리는 22일 오전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2호점 오픈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타케다 마사노리 니토리코리아 회장과 오누키 케이고 니토리코리아 대표이사, 신지원 니토리코리아 점포운영부 본부장, 조주연 홈플러스 대표 등 관련 유통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니토리 국내 2호점은 홈플러스 영등포점 1층에 2304㎡(약 679평) 규모로 들어섰다. 가구·잡화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이마트 하월곡점에 1호점을 오픈한 후 약 3개월 만이다.
 
타케다 마사노리 니토리코리아 회장이 22일 홈플러스 영등포점 2층에서 열린 ‘니토리 국내 2호점 오프닝 세레모니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아령 기자
타케다 마사노리 니토리코리아 회장이 22일 홈플러스 영등포점 2층에서 열린 ‘니토리 국내 2호점 오프닝 세레모니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아령 기자]
 
타케다 회장은 “한국은 니토리의 성장에 있어 전략적으로 가장 중요도가 높은 시장 중 하나”라며 “오는 2032년까지 한국에 200호점을, 전 세계에는 2000호점을 추가 오픈하겠다”고 말했다.
 
미래형 마트 전략을 내세우고 있는 홈플러스도 니토리에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 2022년부터 시작한 초대형 식품 전문매장 ‘메가푸드마켓’과 맞물려 홈플러스 성장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는 예상에서다.
 
조주연 홈플러스 대표가 22일 홈플러스 영등포점 2층에서 열린 개점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아령 기자
조주연 홈플러스 대표가 22일 홈플러스 영등포점 2층에서 열린 개점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아령 기자]
 
조주연 홈플러스 대표는 “홈플러스 영등포점은 초대형 식품매장과 다양한 테넌트를 조성해 가족 단위 고객은 물론 MZ 고객까지 찾아주고 있다”며 “니토리와의 파트너십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니토리는 홈플러스 영등포점에 이어 가양점, 인천연수점, 금천점 등에서도 문을 열 계획이다. 서울 및 수도권은 물론 지방에서도 매장을 확대하겠단 목표다.
 
해외에서는 현재 베트남과 필리핀 등 8개 국가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데 한국의 경우 다른 지역보다 빠르게 매장을 오픈하겠다고 밝혔다.
 
오누키 케이고 대표는 “모든 사람들이 쇼핑할 수 있도록 우선 서울에 매장을 오픈하고, 이후 타이밍을 보며 지방에 매장을 내는 것도 생각하고 있다”며 “현재 롯데마트 출점 계획이 있다 없다 말할 수는 없지만 앞으로 꼭 롯데마트에도 입점하고 싶다”고 말했다.
 
니토리는 온라인에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한국 전용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앱)도 내놓을 계획이다. 현재 니토리 일본 공식사이트는 있지만 국내 버전은 없는 상태다. 일본에서 1900만명이 사용하고 있는 니토리 앱의 해외 버전을 2~3년 내 한국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국내 이커머스 채널 중에서는 쿠팡에만 니토리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데, 추후 다른 온라인몰에서도 입점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니토리는 글로벌 시장에서 2032년까지 3조엔(약 26조5000억원)의 매출을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한국 진출 초기인 만큼 아직 구체적인 한국시장 매출 목표를 정하지는 않았다는 설명이다.
 
니토리가 국내서 판매하는 제품은 이케아나 무인양품 등 다른 라이프스타일 및 가구 브랜드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일부 제품의 경우 니토리가 더욱 고가에 판매하고 있는 제품도 있었다.
 
사진김아령 기자
(위쪽부터) 니토리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판매 중인 3인용 소파, 이케아에서 판매중인 3인용 소파 '엘브달렌' 제품 모습 [사진=김아령 기자]
 
니토리 ‘3인용(카우치) 소파’ 제품의 경우 99만9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케아에서는 비슷한 제품의 소파를 49만9000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와 관련 오누키 케이고 대표는 “니토리는 좋은 품질의 제품을 좋은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_지점안내
하나증권
하나금융그룹
신한라이프
미래에셋
KB증권
DB
메리츠증권
여신금융협회
KB희망부자
NH투자증권
대원제약
신한금융지주
KB금융그룹
스마일게이트
미래에셋자산운용
KB희망부자
신한금융
보령
부영그룹
신한은행
하이닉스
주안파크자이
한화손해보험
국민은행
기업은행
KB희망부자
넷마블
경남은행
우리은행
한화손해보험
kb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