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

[경제동향] 中 1월 위안화 대출 905조원 이상 늘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Wu Yu,Xu Jingbo
2024-02-11 10:21:06
장쑤(江蘇)성 하이안(海安)시의 한 은행 직원이 지난해 6월 20일 위안화를 세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베이징=신화통신) 지난달 중국의 위안화 대출이 4조9천2백억 위안(약 905조2천800억원) 늘었다. 

지난 9일 중국인민은행(중앙은행)에 따르면 1월 말 기준 위안화 대출 잔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4% 증가한 242조5천억 위안(4경4천620조원)으로 집계됐다. 그중 주택 대출은 9천801억 위안(180조3천384억원), 기업(사업)부문의 대출은 3조8천600억 위안(710조2천400억원) 확대됐다. 그중 중∙장기 대출은 3조3천100억 위안(609조400억원) 늘었다.

둥시먀오(董希淼) 자오롄(招聯)금융 수석연구원은 "경제가 계속 반등하고 호조세를 유지하면서 기업들의 새해 신용 대출 수요가 강해진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들어 안정적인 통화정책과 인민은행의 시기적절한 지준율 인하 발표 등이 시장의 신뢰도를 효과적으로 진작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통화 공급의 경우 1월 말 기준 광의통화(M2) 잔액은 297조6천300억 위안(5경4천763조)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8.7% 증가했다. 같은 기간 협의통화(M1) 잔액은 69조4천200억 위안(1경2천773조원)으로 5.9% 확대됐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카드
농협생명
LG에너지솔루션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한국콜마
우리금융1
현대백화점
우리금융2
대한통운
미래에셋
신한금융지주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