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인기 라면 1위는 '신라면'…과자 '새우깡'·맥주 '카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4-02-11 10:30:00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라면은 '신라면'으로 조사됐다. 과자는 '새우깡'이, 가장 잘 팔렸고 맥주는 '카스'가 최다 판매 1위에 올랐다.

1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농심 신라면의 소매점 매출은 3836억원으로 라면(봉지·용기) 중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짜파게티, 진라면 등 순이었다.

이는 시장조사업체 마켓링크 수치를 인용한 것으로 상품 분류는 aT 기준에 따라 재정리된 것이어서 원천 데이터를 제공한 기업들의 데이터와 다소 다를 수 있다.

스낵과자는 농심 새우깡이 1359억원으로 1위에 올랐다. 비스킷은 홈런볼(해태제과·865억원)이 가장 많이 팔렸다.

초콜릿은 롯데웰푸드 빼빼로가, 빵 중에서는 SPC삼립 포켓몬빵 매출이 1108억원으로 삼립호빵(538억원)의 두배에 달했다.

아이스크림은 롯데웰푸드 월드콘이 710억원으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우유는 서울우유(7866억원), 발효유는 빙그레 요플레(1839억원)가 각각 매출 1위다.

맥주는 오비맥주의 카스 매출이 1조5172억원으로 압도적이다. 이어 테라(하이트진로·4697억원), 필라이트(하이트진로·2399억원), 아사히(롯데아사히주류·1977억원), 켈리(1760억원), 클라우드(롯데주류·1674억원) 등 순이었다.

소주는 하이트진로 참이슬이 1조1000억원으로 1조원을 넘었다.

탄산음료는 코카콜라(한국코카콜라·4918억원), 액상차는 V라인(광동제약·499억원), 두유는 베지밀(정식품·1836억원), 액상커피는 칸타타(롯데칠성음료·2709억원)가 각각 1위였다.

밀가루는 백설(CJ제일제당·330억원), 가정용식용유도 백설(CJ제일제당·1182억원), 참치캔은 동원참치(동원F&B·1177억원), 만두는 비비고(CJ제일제당·2159억원), 건강기능식품은 정관장(한국인삼공사·866억원)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카드
우리금융1
농협생명
LG에너지솔루션
신한은행
한국콜마
하나금융그룹
우리금융2
현대백화점
신한금융지주
미래에셋
대한통운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