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제3지대, 진통 끝 전격 통합…이낙연·이준석 공동 사령탑 체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정책

제3지대, 진통 끝 전격 통합…이낙연·이준석 공동 사령탑 체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2-10 10:00:00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지난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지난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 금태섭 대표의 새로운선택과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은 이날 '한 배'를 타고 총선을 치르겠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이들 4개 세력은 모두 거대 양당인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이탈파 주도로 구성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며 지난해 12월 27일 국민의힘을 탈당했고, 지난달 20일 개혁신당 닻을 올렸다. 개혁신당은 이후 민주당을 탈당한 양향자 의원의 한국의희망과 합당했다고 보도했다.

이낙연 대표는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1인 방탄당'으로 변질하고 있다며 지난달 11일 탈당을 선언하고, 이달 4일 새로운미래를 창당했다. 뿌리는 달랐으나 4개 세력은 4·10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 '빅텐트'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난달 22일부터 협의체를 꾸려 협상을 진행해왔다.

지난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합동 귀성 인사를 진행한 뒤 이원욱 의원실에 모여 협상을 계속한 끝에 오후 합당을 전격 발표했다. 막판까지 쟁점이 된 것은 당명과 지도체제였다. 결국 이낙연 대표의 양보로 통합 정당 이름은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 이름을 그대로 가져가는 것으로 결론 났다.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통합은 이낙연 전 총리의 큰 결단으로 많은 쟁점이 해소됐다"며 "이 전 총리의 결단에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당명 줄다리기로 설 연휴를 보내면 신당 전체가 가라앉을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 '개혁신당'도 알기 쉽고 선명한 좋은 이름"이라고 말했다. 지도체제는 이준석 대표와 이낙연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고 각 세력이 1명씩 최고위원을 추천하는 것으로 결론을 냈다.

설 명절 밥상에 제3지대 통합 정당 이슈를 올려 여론의 주목도를 높여야 한다는 생각도 4개 세력이 통합을 서두르는 데 상당한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금융1
신한금융지주
우리카드
미래에셋
농협생명
현대백화점
신한은행
대한통운
우리금융2
LG에너지솔루션
한국콜마
하나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