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의사 집단행동 예의주시"…복지부, 설 연휴 장관주재 대응 회의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의사 집단행동 예의주시"…복지부, 설 연휴 장관주재 대응 회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4-02-09 14:26:54

비상진료 운영체계 집중 점검

의협·대전협, 연휴 후 집단행동 예고

서울성모병원 제외 4곳 총파업 참여할 듯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9일 서울과 세종읊 연결해 개최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DB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9일 서울과 세종읊 연결해 개최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DB]

[이코노믹데일리] 국내 의사들이 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에 강하게 반대하며 단체 행동에 나설 조짐을 보이자 보건복지부가 설 연휴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복지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규홍 장관 주재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고 의사들의 집단행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복지부는 비상진료대책상황실 운영 계획 등 설 연휴 기간 비상진료 운영체계 등을 집중 점검했다.
 
조 장관은 “국민들이 진료 걱정 없이 안심하고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과 대한전공의협회(대전협)은 지난 6일 복지부가 의대 정원을 2000명 늘리겠다고 발표하자 집단행동을 불사하겠다고 반발했다.
 
이에 복지부는 엄정대응 방침을 밝히고 의협 집행부에 ‘집단행동 및 집단행동 교사 금지’를, 전공의를 교육하는 수련병원에 ‘집단 사직서 수리 금지’를 각각 명령했다. 의료계는 설 연휴가 끝난 뒤 본격적으로 집단행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의 대형병원, 이른바 ‘빅5’(서울대·서울아산·삼성서울·세브란스·서울성모병원) 병원 중 서울성모병원을 제외한 4곳의 전공의(인턴·레지던트)들이 총파업에 참여키로 했다.
 
복지부는 의대 증원의 당위성을 밝히고 의료계의 반대 논리에 반박하기 위해 홈페이지에 주요 현안을 팩트체크하는 자료를 게시하고 최근 발표한 필수의료 정책패키지 내용 등을 소개하는 등 적극 대응하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LG에너지솔루션
우리카드
한국콜마
우리금융1
하나금융그룹
현대백화점
미래에셋
대한통운
신한금융지주
우리금융2
신한은행
농협생명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