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현대엔지니어링, 창립 50주년 기념 새 비전 공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4-02-07 10:31:02
현대엔지니어링 본사에서 진행된 현대엔지니어링 창립 50주년 기념식 행사에서 홍현성 대표이사가 임직원에게 미래 비전에 대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 본사에서 진행된 '현대엔지니어링 창립 50주년 기념식' 행사에서 홍현성 대표가 임직원에게 미래 비전에 대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열고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인 ‘넥스트 HEC(Hyundai Engineering Co.,Ltd)’를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모든 사업 영역에서 위대한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의미의 슬로건 ‘CREATE THE GREAT’도 제시했다.
 
유형의 가치인 건물과 시설 외에 무형의 가치인 에너지와 서비스까지 아우르는 한편, 최고의 품질과 기술을 갖춘 기업으로 나아가겠다는 의미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홍현성 대표이사는 이날 기념식에서 “우리의 최종 목적지는 국내 대표 종합건설사가 아닌, 종합건설사를 초월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는 건설에만 얽매이지 않고, 우리의 경영 패러다임을 건물이나 시설 등을 공급하는 ‘목적물 전달’에서 경제·인류·자연 등 우리 삶 전반에 가치를 전하는 ‘가치 제공’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974년 ‘현대종합기술개발’이란 사명으로 플랜트·인프라 설계 전문회사로 출발한 현대엔지니어링은 2006년부터 설계·조달·시공(EPC)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2011년 현대자동차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성장에 한층 더 속도가 붙었다. 2014년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건설사인 ‘현대엠코’를 흡수합병함으로써 플랜트·인프라·건축·자산관리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했으며,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4위를 차지했다.
 
1974년 29명에 불과했던 임직원 수는 현재 7000여명에 달한다. 또 설립 초기 1억1000만원 수준이던 매출은 2022년 8조80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매출은 1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 65개국에 진출하며 세계 시장에서 입지를 다진 것은 물론, 기존 사업과 더불어 폐플라스틱 에너지화(P2E), 소형모듈원전(SMR·MMR), 수소, 해상풍력, 태양광 등 차세대 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날 홈페이지에 창립 50주년을 맞아 제작한 기념 영상과 사사(社史), 웹툰 등을 공개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현대백화점
우리금융1
우리금융2
한국콜마
쿠팡
여신금융협회
신한금융지주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