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새해맞이 경제인들 한 데 모였다…"원팀 코리아로 뛰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1-02 16:06:03

이재용·최태원·정의선·구광모·신동빈 등 참석

"투자 확대해 재도약…민생 경제 활력 속도"

2023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사진대한상공회의소
2023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사진=대한상공회의소]
[이코노믹데일리] 경제계 주요 인사들이 2일 올해 불확실한 경영 위기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위기를 혁신의 엔진으로 삼아 도약의 해를 만들어 나가자고 다짐했다.

1962년 시작돼 63회째를 맞은 '경제계 신년 인사회'가 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개최됐다. 이날 경제계 신년 인사회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경제계·정부·지역상의 회장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갑진년 새해에 원팀 코리아로 다시 경제 도약의 해를 만들어 나가자"며 의지를 다졌다.

이재용 삼성 회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허태수 GS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구자은 LS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권오갑 HD현대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김영섭 KT 대표이사 등도 자리를 함께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경제 회복 속도를 앞당기고 소외되는 이들 없이 모두가 온기를 느낄 수 있도록 대기업과 중견기업, 중소기업 사이, 기업과 노동자 사이, 민간과 정부 사이의 협력이 강화되기를 바란다"며 '원팀'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 모든 일을 잘 해내려면 정부와 민간 손발이 잘 맞아야 한다"며 "소통이 가장 중요한데, 대통령께서 항상 '현장의 목소리에 신속하게 응답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이 없다'고 말씀해 주셔서 우리 기업인들이 힘이 많이 난다"고 했다.

'신년 덕담'에서는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갑진년 새해의 희망과 경제계의 의지를 전했다.

한편, 청년 스타트업 기업인들의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이들은 대한민국 기적을 이뤄낸 선배 기업인들의 도전정신을 본받아 원팀 코리아의 기적을 함께 이뤄나가겠다는‘경제 도약 원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쿠팡
한국콜마
우리금융1
우리금융2
신한금융지주
현대백화점
여신금융협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