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2024 신년사]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올해는 '실행의 해'…경영환경 차별화해야"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2024 신년사]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올해는 '실행의 해'…경영환경 차별화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1-02 10:30:49

"비제조·글로벌까지 비상경영 체제 확대"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사진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사진=LG화학]
[이코노믹데일리]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2일 올해를 '실행의 해'로 선포하고 신성장동력을 격변하는 경영 환경을 차별화의 기회로 지속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신 부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올해에도 어려운 대외 환경은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창조적인 방법으로 전략을 실행해 나간다면 충분히 극복해 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 부회장은 "지난 1년간 대내외 환경이 굉장히 복잡하고 어려웠음에도 정확하게 현실을 인식하고 실행 가능한 대응 계획을 수립하는 LG화학만의 방식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활용하고 경쟁사와 차별화를 이루고자 노력했다"며 "그 결과 미래지향적 사업 구조로 변화하는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신 부회장은 "LG화학은 3대 신성장동력(친환경 소재·전지소재·글로벌 신약) 중심으로 미래 전략 방향을 잘 수립했고 이제는 우리가 세운 방향성에 맞게 실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부 자산 효율성 증대 지속 추진 △유무형 자원 투입이 필요한 모든 부분의 우선순위화 △ 비즈니스의 근본 경쟁력 강화 △3대 신성장동력 추진 가속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쟁력 지속 강화 △글로벌 사업자가 되기 위한 운영 역량 강화 등 6개 핵심 과제를 제시했다.

신 부회장은 "지금까지 우리는 불안정한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비상경영 활동을 진행했고 사업 전반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성과를 만들었다"며 "올해에도 비 제조 영역 및 글로벌 전 사업장으로 비상경영 체제를 지속 확대하고, 디지털전환(DX)기반의 혁신 활동에 집중해 내부 효율성을 극대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신 부회장은 "진정한 글로벌 사업자가 되기 위한 운영 역량을 강화해 나가자"며 "글로벌 최고의 과학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은 운영 체계를 갖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