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한신평 신용등급 '대폭 강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이삭 기자
2023-12-28 15:08:07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A-'→'CCC'

27일 서울 영등포구 태영건설 빌딩 로비 사진연합뉴스
27일 서울 영등포구 태영건설 빌딩 로비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태영건설이 기업구조개선(워크아웃)을 신청하자 한국신용평가가 태영건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대폭 강등했다. 28일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태영건설의 자체 신용도와 동일한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은 기존 A-(하향검토)에서 CCC(하향검토)로 내려갔다.

이와 함께 태영건설의 기업어음 신용등급 역시 기존 A2-(하향검토)에서 C(하향검토)로 강등됐다.

한신평은 "이번 신용등급 변경은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을 신청한 데 따른 것"이라며 "향후 워크아웃의 개시 여부와 진행 과정, 채권 손상 수준 등을 신용등급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태영건설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서 불거진 유동성 위기로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태영건설 측은 "다각도의 자구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으로부터 기업구조조정촉진법(기촉법)상 부실징후기업으로 선정됐다고 통보받았으며 이에 따라 워크아웃, 즉 기촉법 따른 금융채권자협의회의 공동관리절차를 신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정상화를 이루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워크아웃 절차를 성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며 "더욱 건실한 기업으로 탈바꿈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다하는 태영건설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현대백화점
우리금융1
우리금융2
쿠팡
한국콜마
신한금융지주
여신금융협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