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국토부, 내년 표준시장단가 7.3% 올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3-12-28 14:20:43
국토교통부사진유대길 기자
국토교통부[사진=유대길 기자]

국토교통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는 건설공사 표준시장단가및 표준품셈을 공고한다고 29일 밝혔다.

표준시장단가는 실제로 시행한 공사의 공사비 중 공종별 시공비용(재료비+노무비+경비)을 추출해 유사 공사의 공사비 산정에 활용한다.

표준품셈은 보편·일반화된 공종·공법에 활용되는 인원수, 재료량 등을 제시한 것으로 단위작업 당 원가를 곱하여 공사비를 산정하는데 활용한다.

올해 표준시장단가의 관리체계를 개편해 종전 대비 76% 늘어난 318개 현장을 조사하고, 건설 현장의 물가상황을 반영해 단가를 개정한 결과 표준시장단가는 작년 대비 7.3%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태오 기술안전정책관은 "앞으로도 현장 조사 중심으로  표준시장단가를 관리하여,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공사비 산정기준을 만들어 나가겠다"며 "스마트 기술과 관련된 표준품셈 항목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스마트 기술의 현장 보급을 촉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하나금융그룹
우리금융1
농협생명
대한통운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미래에셋
LG에너지솔루션
우리카드
현대백화점
우리금융2
한국콜마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