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7일간 매출 1.7조원…'대박난' 신세계 쓱데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3-11-21 10:35:34

직전 쓱데이 행사 대비 매출 22%↑

온라인 계열사 실적 견인…SSG닷컴·W컨셉 31%·161%↑

오프라인 계열사도 신장…이마트·백화점 매출 '역대 최대'

18일 스타필드 안성 캐릭터 페스티벌 현장 모습 사진신세계그룹
18일 스타필드 안성 캐릭터 페스티벌 현장 모습 [사진=신세계그룹]

[이코노믹데일리] 신세계그룹 20개 계열사가 참여한 쇼핑 행사 ‘쓱데이’ 매출이 2021년 직전 쓱데이 대비 22% 증가한 1.7조원을 기록했다. 그간 실적이 저조했던 SSG닷컴·W컨셉 등 온라인 계열사들이 행사 기간 선전했고,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을 비롯한 오프라인 계열사도 호실적을 거뒀다.
 
21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2023 대한민국 쓱데이’는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됐다.
 
특히 쓱데이의 포문을 연 SSG닷컴, G마켓, 라이브쇼핑, W컨셉 등 온라인 계열사들의 매출이 2년 전 행사 대비 크게 늘었다. SSG닷컴은 31%, G마켓 10%, 신세계라이브쇼핑 34%, W컨셉 161% 등 눈부신 선전을 거뒀다.
 
SSG닷컴은 쓱데이 기간 명품·뷰티·가전 등 주력 카테고리가 매출을 견인했다. 목표 대비 121% 달성율을 기록하며 역대 쓱데이 자체 최고 실적을 갱신했다. 유가공품 85%, 대용식 55% 등 고물가에 할인 혜택을 선보인 가공식품 신장률도 높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SSG닷컴이 진행한 ‘쓱데이 스페셜 라이브방송’도 올해 라방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6개 계열사, 12개 브랜드가 참여한 그룹 공동 라방에 총 15만여명의 시청자가 몰렸다. 그 결과 지난 행사 라방 대비 매출이 64% 늘었다.
 
W컨셉이 쓱데이 기간 한정 판매한 디자이너 브랜드 기획 상품도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보이며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 행사 대비 APP(앱) 유입 73%, 신규 회원수도 16% 증가했다.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을 비롯한 오프라인 계열사도 호실적을 거뒀다.
 
이마트 매출은 지난 행사 동기간 대비 22% 늘었다. 고물가에 미뤄왔던 TV, 냉장고, 세탁기 특가 구매 찬스에 고객이 몰리며 대형가전 매출이 25% 증가했다. 장바구니 부담을 줄여준 반값 할인, 일자별 특가 행사 등이 고객 반응을 이끌며 가공식품 매출도 40%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도 패션, 잡화, 생활 등 전 장르에 걸쳐 좋은 실적을 보이며 지난 쓱데이 대비 53% 매출이 늘었다. 외투와 방한용품을 찾는 고객이 크게 늘며 패션은 53%, 잡화는 43%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대형가전은 375% 신장, 가구·침대 등 객단가가 높은 생활 장르는 107% 신장하며 백화점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이밖에 조선호텔앤리조트 매출은 31% 증가했고, 신세계프라퍼티의 매출도 16% 증가했다.
 
신세계그룹은 “2년만에 돌아온 국가대표 쇼핑축제 쓱데이가 올해도 많은 고객들의 사랑 덕택에 역대급 실적을 경신했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상품에 더욱 집중해 더 큰 혜택과 경험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1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2
KT
종근당
한국조선해양
KB증권
신한은행
NH
신한카드
포스코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3
롯데케미칼
삼성전자 뉴스룸
SK하이닉스
교보증권
우리은행
DB그룹
수협
신한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