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카카오, 카카오 공동체 AI 기술 및 정책 소개하는 매거진 'Tech Ethics' 발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6-07 16:39:34

디지털 기업으로서 기술 적용 과정 상세하고 투명하게 설명하기 위해 노력

카카오 공동체 기술윤리위원회 발행 … 매월 카카오 공식 홈페이지∙브런치스토리 통해 공개

1호에선 다음뉴스 배열에 담긴 기술∙정책 소개 … 이용자들의 뉴스 소비 패턴 측정 위해 도입한 다양성 지수 설명

카카오 공동체 AI 기술 및 정책 소개하는 매거진 'Tech Ethics' 발간

카카오 공동체 AI 기술 및 정책 소개하는 매거진 'Tech Ethics' 발간[사진=카카오]

[이코노믹데일리]  카카오가 카카오 공동체의 AI 기술과 정책을 소개하는 매거진 ‘Tech Ethics’를 첫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는 디지털 기업으로서 다양한 기술이 서비스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이용자와 우리 사회에 상세하고 투명하게 설명함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취지라 전했다.

Tech Ethics는 작년 7월 신설한 기술윤리 논의 기구인 ‘카카오 공동체 기술윤리위원회'가 매월 새로운 주제를 선정해 매월 매거진을 발행할 계획이다. 

Tech Ethics 1호에서는 ‘다음뉴스’ 배열에 담긴 카카오의 기술과 정책을 소개한다. 카카오는 이용자에게 다양하고 시의적절한 기사를 제공하기 위해 2015년 6월 국내 처음으로 뉴스 서비스에 실시간 이용자 반응형 추천 알고리듬을 적용했다. 

뉴스 추천 알고리듬이 갖는 한계와 더 나은 방향성에 대한 고민 끝에 지난해 8월 새로운 편집, 배열 방식을 적용한 다음뉴스 개편을 단행했다고 소개했다. 언론사에게는 주요뉴스 편집권을, 이용자에게는 최신순∙개인화순∙탐독순 3가지 형태의 배열 선택권을 제공했다며, 개편 취지와 적용된 알고리듬의 작동 원리에 대해서도 자세히 다뤘다.

매거진은 당시 개편 결과로 뉴스 다양성이 증대됐다고 분석했다. 평균 다양성 지수가 개편 전 대비 0.048에서 0.083으로 73%가량 상승했으며, 이는 이용자들이 더욱 다양한 언론사, 다양한 이슈의 뉴스를 소비하게 된 것이라고 풀이했다. 카카오는 이 같은 결과를 지난달 18일 ‘다양성 보고서’로 공개하기도 했다.

뉴스 서비스를 총괄하는 임광욱 다음CIC 미디어사업실장은 매거진을 통해 다양성 지수에 일정 부분 한계가 있었음을 설명하며 정기적으로 다양성 지수를 측정하고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을 약속했다.

Tech Ethics 편집을 맡은 김대원 카카오 인권과기술윤리팀장은 “카카오 공동체는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미션 하에 모든 기술이 이용자에게 도움이 되도록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라며, “매거진 'Tech Ethics'를 통해 카카오의 다양한 기술과 정책을 우리 사회에 보다 쉽고 투명하게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종근당
우리은행
신한은행
신한금융지주
한국유나이티드
NH투자증
e편한세상
SK하이닉스
롯데케미칼
KB금융그룹
신한금융
종근당
우리은행
KB국민은행
KB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