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박기자의 이삭줍줍] 나에게 '딱 맞는 ETF'…국채 껴안고 '안성맞춤' 투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이삭 기자
2023-06-03 07:00:00

대신증권, ETF 투자 로드맵 제시

안정 중시하면 단기채, 위험 감수한다면 장기채

물가는 날로 뛰는데 수입은 제자리…추수 끝난 들판에서 이삭을 줍듯 날마다 한 푼 모으기에 한창인 세상입니다. '박기자의 이삭줍줍'은 오늘도 허리띠를 졸라매는 여러분에게 한 푼 두 푼 모아가는 지혜로운 방법을 소개해 드립니다. [편집자 주]
 
자료사진

자료 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코노믹데일리] 국내 증시에서 상장지수펀드(ETF)가 700개 이상 상장된 가운데,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국채 관련 ETF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글로벌 금리 인상세에 따라 채권 금리가 상승한 만큼, 채권 가격은 저렴해져 투자 수익을 거둘 기회가 다분하다는 분석에서다.

조승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모든 채권이 안전자산은 아니"라면서도 매입 후 만기까지 보유할 경우 약정된 이자와 원금 회수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채권은 안전자산 성격을 지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험 추구 성향 △시장금리 △물가지표 △만기매칭형 등에 따라 투자 방향성을 다르게 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안정성을 무엇보다 중시할 경우, 상환기간이 1~2년 이하인 단기채 투자가 권장된다. 단기채는 중장기채에 비해 다양한 상품이 상장돼 있는 데다 운용자산 규모도 큰 편이다. 운용자산 상위에 랭크된 한국 국채 ETF의 평균 수익률은 2.6% 안팎이다.

위험을 감수할 수 있다면 장기채 투자를 노려볼 만 하다. 채권 만기가 긴 상품일수록 금리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해 채권가격 변동폭이 커지기 때문이다.

시장금리를 기준으로 세운다면 금리 상승 예상 시 단기채, 금리 하락 예상 시 장기채 투자가 유리하다. 대개 채권가격은 시장금리와 반대로 변하는데 장기채 가격지수는 금리가 내려갈 때 상승하는 흐름이 뚜렷하다. 금리 변동에 따라 이자율이 달라지는 변동금리채의 경우 금리 상승기에 강세를 나타내는 특성이 있다.

인플레이션을 방어하는 물가연동채는 물가 변화를 원금에 반영해 주는 채권을 뜻한다. 물가가 올라가면 채권의 원금 역시 함께 상승하는 상품이다. 다만 국내 시장에서 미국 물가채 관련 상품에 투자하기 위해서는 상장지수증권(ETN)을 활용해야 한다.

만기매칭형 채권 ETF는 개별 채권처럼 만기가 존재하는 채권 ETF 상품이다. 만기까지 보유하면 매입 당시 만기수익률로 수익 실현이 가능하므로 안정적인 수익 확보에 적합하다.

만기 매칭형 ETF에 투자할 때는 현재 만기수익률에 먼저 주목할 필요가 있다. 만기 수익률과 만기 전 시점의 수익률을 비교한 뒤, 해당 상품을 추가 매입하거나 만기 전 매도하는 등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수협
DB그룹
롯데케미칼
포스코
신한카드
신한은행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2
KT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1
KB금융그룹3
교보증권
한국조선해양
KB증권
KB국민은행
종근당
신한금융그룹
NH
우리은행
하나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