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특징주] 엔씨소프트, 신작 혹평에 주가 6% 폭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이삭 기자
2023-05-25 18:05:26

11년 만의 MMORPG 신작, 이용자 평가 엇갈려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엔씨소프트 사옥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엔씨소프트 사옥 [사진=엔씨소프트]

[이코노믹데일리] 엔씨소프트의 신작 혹평 소식에 해당 주가가 25일 폭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엔씨소프트는 전 거래일보다 6.28% 내린 35만8000원에 주식 거래를 끝냈다.

앞서 엔씨소프트는 사전 선발 이용자 1만명에게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신작 '쓰론 앤 리버티(TL)' 베타테스트 버전을 공개했으나 게임 커뮤니티에서 혹평이 잇따랐다.

같은 날 코스피지수는 전장 대비 12.76포인트(0.50%) 내린 2554.69, 코스닥지수는 7.74포인트(0.90%) 하락한 847.72, 원·달러 환율은 8.6원 오른 1326.0원에 마감됐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미래에셋
신한금융지주
KB국민은행
KB증권
DB손해보험
신한은행
하나금융그룹
신한금융
SK하이닉스
대한통운
한화
여신금융협회
NH투자증
KB금융그룹
e편한세상
롯데캐슬
우리은행
한국유나이티드
종근당
DB
LX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