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경제동향] 中, 역외 투자자 투자 가능한 후강퉁·선강퉁 종목 확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경제동향] 中, 역외 투자자 투자 가능한 후강퉁·선강퉁 종목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Zan Xiuli
2023-03-14 15:04:26

(베이징=신화통신) 중국이 자본시장 개방 확대를 위해 중국 본토와 홍콩 증시 간 교차거래제도 완비에 나섰다. 이로써 13일부터 역외 투자자가 후강퉁(滬港通·상하이증시와 홍콩증시 간 교차 거래)과 선강퉁(深港通·선전증시와 홍콩증시 간 교차 거래)을 통해 중국 본토 증시에 투자할 수 있는 주식 종목 범위도 확대된다.

중국증권보에 따르면 후강퉁에 598개 종목, 선강퉁에 436개 종목이 새로 추가되면서 후강퉁과 선강퉁 종목은 각각 1천192개, 1천336개를 기록했다.

상하이 동방명주 전경. (사진/신화통신)

그중 커촹반(科創板∙과학창업반) 147개, 창업판(創業板) 188개 종목이 새로 편입되면서 전체 종목 수가 214개, 478개로 늘어났다.

후강퉁에 편입될 강구퉁(港股通·중국 본토 투자자의 홍콩증시 거래) 대상에는 항셍종합 소형주지수 구성 종목 중 시가총액 50억 홍콩달러(약 8천330억원) 이상의 종목이 포함됐다. 이로써 홍콩에 상장한 4개 외국 기업이 이번에 강구퉁 기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