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고탄소' 계속되면 우리나라 해수면, 2100년까지 최대 82cm 상승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ESG

'고탄소' 계속되면 우리나라 해수면, 2100년까지 최대 82cm 상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경아 기자
2023-03-14 15:08:01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새로운 기후변화 시나리오 적용' 시

2021년도 IPCC 기후변화 시나리오 적용 당시 73cm보다 9cm↑

'저탄소' 노력하면 47cm 상승에 그칠 수도

경남 사천 앞 바다를 가로지르는 케이블카. 국립해양조사원과 서울대 조양기 교수팀 공동연구 결과 우리 사회가 저탄소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우리나라 주변 해수면이 2100년까지는 최대 82cm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돼 우리나라 해안선이 달라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사진=한국관광공사 ]

[이코노믹데일리]우리나라에서 온실가스가 저감 노력 없이 그대로 배출되면 우리나라 주변 해수면 높이가 2050년까지 25cm, 2100년에는 최고 82cm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서울대학교 조양기 교수팀과 공동으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의 새로운 시나리오를 적용해 우리나라 주변 해역의 평균 해수면 상승 폭을 분석한 이 같은 결과를 최근 누리집에 공개했다.

공동 연구팀이 IPCC 제6차 보고서의 '고탄소 시나리오(SSP 5-8.5)'를 우리나라 주변 고해상도(수평 약 6km) 해양기후 수치예측 모델에 적용할 경우 이 같은 해수면 높이 상승이 예상됐다. 고탄소 시나리오 'SSP 5-8.5'란 산업기술의 빠른 발전에 중심을 두어 화석연료 사용률이 높고 도시 위주의 무분별한 개발이 확대될 것으로 가정하는 경우다.

반면 온실가스 저감이 잘 실현되는 '저탄소 시나리오(SSP 1-2.6)' 적용 시 우리나라 주변 해수면 높이는 2050년까지 20cm, 2100년에는 47cm 상승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탄소 시나리오 'SSP 1-2.6'이란 재생에너지 기술 발달로 화석연료 사용이 최소화되고 친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경제성장을 이룰 것을 가정하는 상황이다.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에 지난 3월 9일부터 공개된 ‘바다누리 해양정보 서비스'에 따르면 이번 IPCC 제6차 보고서 적용 수치는 지난 2021년 IPCC의 제5차 보고서를 적용해 분석한 결과(2100년까지 해수면 상승 폭 최대 73cm)보다 9cm 정도 더 높아진 것이다. 이는 시간이 흐를수록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속도가 가속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해역별로는 해수면 상승폭·상승률 모두 모든 시나리오에서 황해에 비해 동해가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철조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최근의 기후변화와 해수면 상승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높다”며 “국립해양조사원에서는 이번 전망치 발표와 연계해 전국 항만과 연안 지역의 재해 취약성을 평가하고 침수 예상도를 작성해 적절한 대응책 수립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현대백화점
우리카드
미래에셋
농협생명
신한금융지주
한국콜마
LG에너지솔루션
하나금융그룹
대한통운
신한은행
우리금융1
우리금융2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