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경제 인사이트] 中, '자동차·부동산' 소비 활성화 총력...경제 성장 디딤돌 역할 강조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경제 인사이트] 中, '자동차·부동산' 소비 활성화 총력...경제 성장 디딤돌 역할 강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Lian Run,Li Wei,Zhu Zheng
2023-03-14 11:11:27

(베이징=신화통신) 중국 정부가 최근 들어 자동차 및 부동산 시장 활성화를 위한 부양책을 내놓아 소비 진작에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의 부양책에 따른 소비 활성화가 경제 성장에도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달 16일 둥펑샤오캉(東風小康)스옌(十堰)기지 공항(空港)공장 완성차 조립 작업장 내부. (사진/신화통신)

◇자동차 판촉 활동 '효과 톡톡'

"둥펑(東風)혼다 차량 중 UR-V 모델에 대한 보조금이 가장 높습니다. 보조금은 6만8천 위안(약 1천285만원)으로 권장가 27만9천800위안(5천289만원)의 차량을 21만 위안(3천970만원) 초반에 살 수 있습니다."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 둥펑혼다 매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한 직원은 차량 보조금 지급 활동이 전개된 이래 주문량이 크게 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3월 들어 후베이성 관련 부서는 여러 자동차 회사와 손잡고 자동차 구매 보조금 판촉 활동을 시작했다. 후베이성 현지 기업인 둥펑자동차의 산하 브랜드들도 현지 정부로부터 맞춤형 보조금을 지급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즉 제조업체가 가격을 내린 만큼 현지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이다.

둥펑시트로엥의 C6 모델을 예로 들면 권장가는 21만1천900위안(4천6만원)이지만 정부 및 기업 종합 보조금 9만 위안(1천701만원)을 받으면 단 12만1천900위안(2천304만원)에 해당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다른 지역도 자동차 구매 보조금 지급에 나서고 있다. 산둥(山東)성은 올 상반기에만 2억 위안(378억1천200만원) 상당의 자동차 소비 쿠폰을 발급하겠다고 발표했고 랴오닝(遼宁)성 다롄(大連)시도 현지 자동차 구매자에게 총 5천만 위안(94억5천300만원)에 달하는 자동차 소비 쿠폰을 지급하기로 했다.

왕원타오(王文濤) 중국 상무부 부장(장관)은 올해 정책을 잘 추진하는 동시에 지방 정부의 신에너지차 판촉 활동을 지도하고 충전 인프라 최적화, 중고차 유통 확대 등 신에너지차 소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책 효과도 꾸준히 나타나고 있다. 중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가 지난 8일 발표한 월간 시장분석에 따르면 지난달 승용차 소매판매는 141만8천 대로 전월 대비 8.8%, 전년 동월 대비 10.4% 증가했다.

지난달 8일 2023 치루(齊魯) 춘계 부동산 박람회에서 주택 정보를 살펴보고 있는 사람들. (사진/신화통신)

◇다시 살아난 부동산 시장

부동산은 지난해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6.1%를 차지할 정도로 핵심 산업이다. 따라서 부동산을 안정시키는 것은 전반적인 경제 안정에도 매우 중요하다는 평가다.

최근 부동산 소비가 점차 회복되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부동산 정보 업체 커얼루이(克而瑞)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상위 100개 부동산 회사의 총 거래액은 4천615억6천만 위안(87조2천625억원)으로 전월 대비 29.1%, 전년 동기 대비 14.9% 증가했다. 주택 소비도 하락세를 멈추고 회복세를 보였다.

"부동산 시장이 안정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자신합니다." 니훙(倪虹) 중국 주택도농건설부 부장은 최근 시장 공급과 수요로 볼 때 주택사업 재가동률이 크게 높아지고 분양처도 물량이 크게 늘었으며 거래량도 눈에 띄게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협동소비 촉진, 안정적인 성장 도모

최근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이 개최한 브리핑에서도 소비 이슈는 여러 차례 주목을 받았다. 업계에서는 여러모로 호재가 뒷받침되면서 소비가 경제 성장의 견인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상무부는 올해 '소비 진작의 해' 시리즈 활동을 전개함과 동시에 소비 신뢰와 활력을 높이고 핵심 분야의 소비를 안정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국제소비중심도시도 꾸준히 육성·건설해 소비 분야의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소비의 안정적인 성장을 촉진하고 주민들의 소비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여러 조치를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녹색소비, 신에너지차, 양로서비스, 교육·의료, 문화, 헬스·스포츠 등 핵심 분야의 소비를 지원하고 새로운 형태의 소비 패턴과 서비스 개발을 장려할 방침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