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CJ올리브영 "연매출 100억 브랜드 올해 30% 더 늘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3-01-16 10:29:25

지난해 연매출 100억원 넘긴 브랜드 수 38% 증가

올해 트렌드로 낙점한 주요 키워드 '슬로에이징·W케어'

지난해 12월 14일부터 18일까지 성황리 진행된 2022 올리브영 어워즈 앤 페스타에서 국내 클린뷰티 브랜드 ‘라운드랩’이 고객들에게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CJ올리브영]


[이코노믹데일리] CJ올리브영이 자사몰에 입점한 브랜드 중 연매출 100억원을 내는 브랜드를 올해 30% 더 늘릴 방침이다.
 
CJ올리브영은 지난해 연 매출 100억원이 넘어선 브랜드 수가 2021년보다 38%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브랜드 수는 21개로, 그 중 중소기업 브랜드만 19개다. 지난해 처음 100억원을 넘긴 브랜드를 살펴보면 기초화장품과 색조화장품, 헤어용품, 건강식품 순으로 많았다.
 
지난해 닥터지, 클리오, 라운드랩, 롬앤 등 올리브영과 함께 성장한 국내 브랜드들이 해외, 대기업 브랜드를 제치고 굳건히 매출 상위 자리를 지켰다. 특히 넘버즈인, 어뮤즈, 데이지크, 어노브 등의 신진 브랜드들이 입점 1년 만에 올리브영 100억 클럽에 이름을 올린 것이 눈에 띈다. 맨즈 케어에서는 국내 브랜드 다슈와 포맨트가 처음으로 올리브영에서 연 매출 100억원을 넘겼다.
 
올리브영은 올해도 신진 브랜드 발굴부터 수출까지 전천후로 지원하며 연 매출 100억원 이상의 브랜드가 전년 대비 30% 이상 더 늘어나도록 육성할 계획이다.
 
올리브영이 올해 트렌드로 낙점한 키워드는 뷰티에서는 ‘슬로에이징(Slow-aging)’, 헬스에서는 ‘W케어(W Care)’와 ‘이너뷰티’다.
 
슬로에이징은 급성장하고 있는 기능성 화장품 시장을 겨냥한 새 트렌드로, 신진 브랜드를 중심으로 관련 시장을 키울 계획이다. W케어는 여성들에게 건강한 습관을 제안하기 위해 지난해 말 론칭한 새 카테고리로, 올해 본격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히트 상품 대열에 오르는 국내 중소 브랜드들의 개수와 매출 규모가 커지고 있다는 것은 국내 뷰티 시장 성장에 긍정적인 시그널”이라며 “신진 브랜드들이 양적·질적으로 경쟁력을 갖추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삼성증권
KB금융그룹4
저작권보호
한국토지공사
한국투자증권
종근당
SK하이닉스
농협
KB금융그룹2
신한라이프
DB그룹
KB금융그룹1
미래에셋자산운용
메리츠증권
우리은행
이편한세상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3
쿠팡
신한금융그룹
LGxGUGGENHEIM
셀트론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KB손해보험
동아쏘시오홀딩스
여신금융협회
엘지
하나증권
NH
롯데카드
우리은행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5
신한은행
하나금융그룹
농협
롯데캐슬
M-able
우리카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