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신년사] 김준 SK이노 부회장, '기업가치·친환경 사업·실질적 성과' 당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종형 기자
2023-01-02 13:34:45

포트폴리오 혁신 및 실행 가속화·ESG 경영 내재화·새 경영체계 확립 등 3개 중점 추진방향 제시

에너지·화학 계열 사업회사는 '그린 비즈'· SK온과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수익성과 성장성 주문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오른쪽)이 새해를 맞아 2일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구성원과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이코노믹데일리]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기업가치 제고·친환경 사업 실행·실질적 성과 창출을 당부하는 2023년 신년사를 내놨다.

김 부회장은 2일 오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보낸 이메일을 통해 신년사를 전했다.

김 부회장은 "회사 창립 60주년을 맞이했던 2022년은 3년째 지속되고 있는 팬데믹과 지정학적 이슈로 시장 변동성이 큰 상황에서도 모든 구성원들 노력에 힘입어 창립 이후 그 어느 해보다 높은 재무 성과를 실현했다"며 "향후 새로운 60년 성장을 위해서는 기업가치 중심의 새로운 경영체계인 '매니지먼트 시스템 2.0'으로의 전환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포트폴리오 혁신과 실행 가속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내재화 △미래 성장을 위한 새로운 경영체계 확립 등 3개 중점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가 시장에서 높게 평가받으려면 '뉴 그린 포트폴리오' 전환의 가시적인 성과가 필요하다"며 "SK이노베이션은 그린 포트폴리오 디자이너 & 디벨로퍼로서 전기 중심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청정 에너지 생산, 리사이클 밸류체인 구축을 통한 폐배터리 재활용(BMR) 사업 확장 등을 통해 뉴 그린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에너지·화학 계열 사업회사는 '그린 비즈' 전환에 있어 실질적인 성과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SK온과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수익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확보해야 한다는 주문이 이어졌다.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가운데)이 새해를 맞아 2일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구성원들과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김 부회장은 또 ESG 경영철학의 내재화 또한 당부했다. 그는 "창립 60주년 행사에서 '2062 올 타임 넷제로'를 선언한 것처럼 ESG 중에서도 '카본 넷 제로'는 지속가능한 성장과 글로벌 이해관계자들 신뢰를 얻기 위한 핵심"이라며 "2023년에도 넷제로 실행이 지속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탄소 감축 노력을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속적인 성장과 기업가치 상승을 위한 미래 지향적인 경영체계 확립을 강조했다. 김 부회장 "SK이노베이션은 재무성과 중심의 기존 전략 및 평가·보상체계에서 벗어나 기업가치와 연계된 핵심성과지표(KPI) 수립 등을 통해 매니지먼트 시스템 2.0으로의 전환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기업가치 제고라는 공통 목표 아래 앞으로 SK이노베이션 계열 모든 사업회사는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부회장은 이날 신년사 전달 이후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과 그린캠퍼스를 찾아 구성원들과 덕담을 나누기도 했다. 별도의 신년회 없이 마련된 이 자리에서 김 부회장은 구성원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며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 구성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격려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