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네이버가 선택한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 티오리, 업비트 보안 강화 나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네이버가 선택한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 티오리, 업비트 보안 강화 나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2-12-02 10:19:48

티오리의 버그바운티 플랫폼 '패치데이'… 네이버에 이어 두나무와 버그바운티 진행

업비트 보안 취약점 제보하고 최대 5천만 원 포상금… 12월 12일까지 사전신청

 

사이버보안전문업체 티오리[사진=티오리]


[이코노믹데일리] 네이버 D2SF가 투자한 스타트업 사이버 보안 전문 기업 티오리(대표 박세준) 두나무와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 1위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버그바운티를 진행한다. 버그바운티는 화이트햇 해커들이 보안 취약점을 제보하면 그에 적합한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구글,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선제적 보안 강화를 위해 적극 활용 중이다.

티오리가 자체 개발한 버그바운티 플랫폼 ‘패치데이(PatchDay)’는 티오리의 취약점 제보 및 컨설팅 경험을 바탕으로 설계된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다. 화이트햇 해커 및 보안 전문가들이 제보한 보안 취약점의 검토, 보완, 및 그에 따른 포상 지급 단계까지 쉽고 편리한 버그바운티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티오리의 패치데이는 2021년 10월 첫 공개 후 네이버 웨일, 클레이튼 등의 버그바운티를 진행했으며, 1000명 이상의 해커들이 130여 건의 유효 취약점을 제보하는 등 안전한 서비스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했다.

 

두나무 패치데이 [사진=두나무 패치데이]


업비트 버그바운티는 12월 2일 오전 10시부터 참가자 사전 접수를 시작한다. 버그바운티 범위는 업비트 웹서비스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고, 유효한 취약점 제보 시 포상금은 최대  5천만 원이다.

티오리 박세준 대표는 “버그바운티를 기업의 비용이 아닌 투자로 받아들이는 인식 변화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 왔다"라고 하며 “패치데이를 통해 더 많은 기업들이 화이트햇 해커들의 전문성을 빌려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 계획”이라 밝혔다.

두나무 정재용 CISO는 “업비트는 고객의 개인정보와 보안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여겨 왔다"라며 “티오리와 함께하는 이번 버그바운티를 통해 보안 약점을 선제적으로 제거하고, 고객의 자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업비트 버그바운티는 12월 12일 오후 6시까지 두나무 패치데이 홈페이지에서 참가자 사전 신청을 받고 있으며, 보안에 관심 있는 누구나 사전 신청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금융1
한국콜마
농협생명
우리금융2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미래에셋
현대백화점
신한금융지주
LG에너지솔루션
우리카드
대한통운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