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공영홈쇼핑, 유통업계 최초 유통망 상생결제 도입 선포식 개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공영홈쇼핑, 유통업계 최초 유통망 상생결제 도입 선포식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주진 기자
2022-11-22 15:21:01
상품 판매 대금 최소 2일내 조기 현금화 …200억원 규모 예치금 활용으로 협력사 유동성 지원

공영홈쇼핑이 최초로 ‘유통망 상생결제’ 도입을 기념해 22일 서울 상암동 사옥에서 선포식을 개최했다. 김영환 대중소협력재단 사무총장(왼쪽부터), 조순용 한국TV홈쇼핑 협회장, 이영 중기부 장관, 조성호 공영홈쇼핑 대표, 박성호 하나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공영쇼핑 ]


[이코노믹데일리] 공영홈쇼핑(대표이사 조성호)은 유통업계 최초 유통망 상생결제 제도 도입을 기념하는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 상암동 공영홈쇼핑 사옥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이 영 장관, 한국TV홈쇼핑협회 조순용 협회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김영환 대중소협력재단 사무총장, 공영홈쇼핑 조성호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상생결제제도는 협력기업이 결제일에 현금 지급을 보장받고, 결제일 이전에도 조기 현금화가 가능한 제도이다. 공영홈쇼핑은 지난해 11월부터 상생결제제도를 전면 도입해 운영하고 있었으나, 유통업분야는 조기 현금화가 어렵다는 일부 한계가 있었다.

공영홈쇼핑은 이 같은 문제점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유통업계 최초로 ‘유통망 상생결제’를 도입했다. 유통망 상생결제는 공영홈쇼핑의 자체 재원으로 마련한 200억 원 규모의 예치금을 통해, 세금계산서 없이도 조기현금화가 가능한 제도다. 이에 그치지 않고, 공영홈쇼핑은 최소 이틀 안에 판매대금을 현금화하도록 하고, 별도의 금융이자를 없애 협력사에게 부담이 가지 않도록 하는 등 유동성 지원을 강화했다.

공영홈쇼핑의 올해 상생결제 규모는 4200억원을 돌파했다. 유통망 상생결제 도입을 계기로 선순환 효과에 속도를 더욱 높일 예정이다.

‘유통망 상생결제 선포식’에 참석한 중소벤처기업부 이 영 장관은 “유통업계 최초로 입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상생결제의 길을 터준 공영홈쇼핑에 감사하다”며 “유통망 상생결제를 통해 고물가·고금리·고환율 3중고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 자금 안정성을 확보하고 흔들림 없는 기업경영을 이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영홈쇼핑 조성호 대표이사는 “공영홈쇼핑이 최초로 도입한 유통망 상생결제를 통해 1차 협력사는 물론, 2차, 3차 하위 협력사들에게까지 낙수 효과가 이어진다면 유통업 전반에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TV홈쇼핑 유일 공공기관으로서 경제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고 선순환 효과를 이끌 수 있는 정책을 선도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하나금융투자
의정부시청
SK하이닉스
신한은행
우리은행_1
우리은행_2
부영
신한금융지주
GC녹십자
신한금융그룹
삼성화재 2022년 9월
기업은행
하나금융그룹
kb금융
동아ST
삼성바이오로직스
현대중공업그룹
우리카드
종근당
하이트진로
KB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