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롯데면세점, 베트남 최대 규모 '다낭시내점' 오픈…글로벌 사업 박차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롯데면세점, 베트남 최대 규모 '다낭시내점' 오픈…글로벌 사업 박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1-15 14:39:53

600평 규모 오픈…화장품, 주류, 시계 등 약 200개 브랜드 입점

다낭시내점서 연간 약 500억원 매출 목표

[사진=롯데면세점]


[이코노믹데일리] 롯데면세점이 지난 5월 호주 시드니시내점에 이어 올해 두 번째 해외 신규점인 ‘다낭시내점’을 오픈하며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롯데면세점이 베트남 중부에 위치한 휴양도시인 베트남 다낭에 롯데면세점 다낭시내점을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다낭시내점은 롯데면세점의 베트남 4번째 매장이자 베트남 최대 규모의 면세점이다. 다낭 미케 해변에 위치한 브이브이몰(VVMall) 2층에 약 2000㎡(600평) 규모로 마련됐다. 화장품, 주류, 주얼리, 시계, 패션잡화 등 약 200개 브랜드가 입점했으며 중국인 및 동남아 고객이 많이 구매하는 정관장, 설화수, 후 등 국산 브랜드도 함께 진출한다.
 
다낭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기준 약 366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할 정도로 떠오르는 동남아 휴양지다. 특히 다낭 관광객의 50% 이상이 한국인으로, 롯데면세점은 베트남 토산 브랜드존에 한국인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은 베트남 진주, 커피, 식품 등 다양한 기념품을 구비해 여행 필수 코스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다낭 관광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11%에 불과했던 호텔 투숙률이 2022년 상반기에 75%에 육박하며 빠르게 정상을 찾아가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베트남 관광시장 정상화시 다낭시내점에서 연간 약 5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기준 베트남 면세시장 규모는 약 3000억원 이상으로, 롯데면세점은 내년에 오픈할 베트남 하노이시내점까지 더해 베트남 면세시장점유율 60%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본격 해외사업 재가동에 나선 롯데면세점은 이번 다낭시내점 오픈으로 현재 해외 6개국에서 13개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베트남은 관광산업 잠재력이 큰 나라로 이번 다낭시내점을 오픈으로 베트남 및 동남아 면세시장에서 경쟁력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롯데면세점은 글로벌 2위 면세사업자로서 지속적인 투자와 해외 진출을 통해 사업 외연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