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이디야커피, 음료값·사이즈 조정 잠정 보류…점주 반발 있었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0-20 09:31:12

19일 조정안 관련 점주회의…일부 점주들 불안감 해소 위해 잠정 보류

연내 가격 인상 시기 다시 결정

[사진=이디야커피]

[이코노믹데일리] 이디야커피는 오는 11월 1일 예정됐던 음료 사이즈 및 가격 조정을 잠정 보류한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원·부자재 등 제반 비용 상승을 이유로 4년 만에 음료 판매 가격을 인상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틀 만에 입장을 바꿨다.
 
이디야커피는 “지난 19일 본사에서 약 60여 명의 가맹점주들과 다음달 1일부터 진행하기로 했던 이번 조정안과 관련된 회의를 진행했다”며 “논의 끝에 가맹점주들의 다양한 의견을 통합해 직영점에서 마켓테스트를 진행하며 제반 요인들을 재점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디야커피에 따르면 본사는 이미 여러 차례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4년 만에 추진하는 이번 정책이 고물가 시대에 고객과 점주 모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확인했다.
 
그러나 실효성에 의문을 갖는 일부 점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매장 운영에 보다 도움이 될 수 있는 마켓테스트를 추가 진행하기 위해 이번 결정을 잠정 보류하고 보완책과 시기를 다시 결정하기로 했다. 결정 시기는 올해를 넘기지 않을 예정이라고 이디야커피 측은 설명했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앞으로도 제1의 경영철학인 상생경영과 함께 소통을 더욱 강화하는 등 가맹점주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고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
e편한세상
롯데케미칼
우리은행
SK하이닉스
신한은행
KB증권
신한금융지주
우리은행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
종근당
종근당
한국유나이티드
NH투자증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