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연임이냐 교체냐'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 기로에 서다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연임이냐 교체냐'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 기로에 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0-06 16:53:02
이달 중순께 신세계그룹 정기 임원 인사 전망 발암물질 굿즈 논란·3년 연속 국감 출석 '겹악재'…연임 여부 주목

송호섭 스타벅스코리아 대표[사진= 스타벅스]


[이코노믹데일리] 임원 인사 시즌이 다가오는 가운데 송호섭 스타벅스코리아(SCK컴퍼니) 대표의 거취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스타벅스에서 불거진 제품 품질 논란으로 신세계그룹 내 송 대표의 입지가 크게 흔들리는 상황이다. 송 대표는 취임 첫 해를 제외하고 매년 국감 증인에 채택되는 등 ‘국감 단골손님’이라는 오명도 안고 있다. 이에 신세계가 이번 인사에서 어떤 카드를 꺼낼 지 주목된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은 이달 중순께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10월과 12월 각각 이마트 부문, 백화점 부문의 인사를 발표했던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10월 초 통합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올해 신세계그룹 인사의 관심은 이마트의 자회사가 된 스타벅스코리아에 쏠리고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7월 이마트가 최대주주로 오른 이후 줄곧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4월 종이 빨대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지적이 제기된 데 이어 부실한 샌드위치 내용물로 여론의 질타를 받는 등 잇달아 제품 품질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올해 진행된 여름 프리퀀시 행사에서 증정품이었던 서머 캐리백에 발암 물질인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되면서 사회적으로 큰 파장이 일었다. 당시 사태를 엄중하게 인식한 신세계그룹은 인사와 업무 방식 등 전반에 걸친 내부 조사를 진행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감사에 착수하기도 했다.
 
잇단 논란이 지속되자 송 대표는 지난 4일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감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그가 국감장에 출석한 것은 2020년, 2021년에 이어 3년 연속이다. 국감 소환과 함께 스타벅스를 둘러싼 소비자들의 불만이 그룹 이미지에 큰 타격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내부에서는 스타벅스 대표가 교체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2019년 스타벅스 대표로 선임된 송 대표 임기는 오는 2025년 3월까지다. 약 2년 6개월이라는 임기 기간이 남았지만,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서면서 신세계그룹이 기업 이미지 제고와 고객 이탈을 막기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송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속 실적 성장을 이끌기도 했다. 이에 섣불리 대표 교체 카드를 꺼내들지 미지수인 상황이다. 지난해 스타벅스코리아는 매출 2조3856억원을 기록하며 ‘2조 클럽’에 가입했다. 영업이익은 2393억원으로 전년 대비 45.6%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스타벅스 대표가 바뀔 것이라는 소문을 듣긴 했지만 정확한 사실은 아니기 때문에 향후 발표되는 인사에 주목하고 있다”며 “다만 계속되는 기업 논란은 고객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미지 개선 차원에서 어느정도의 책임 소지는 물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