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매출절벽에 몰린 자영업자들…3명 중 1명 폐업고려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경제

매출절벽에 몰린 자영업자들…3명 중 1명 폐업고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아현 기자
2022-07-31 17:16:57
올 상반기 자영업자 70.6% 매출감소 경험

서울 시내의 한 음식점에서 직원이 음식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자영업자 3명 중 1명은 폐업을 고려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재확산과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이른바 '3고(高) 위기' 등으로 자영업자들이 '매출 절벽'에 내몰렸다. 

3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의 '2022년 상반기 실적 및 하반기 전망 조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자영업자의 70.6%는 매출 감소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1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영업자 33.0%는 폐업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로는 '영업실적 감소'(32.4%), '임차료 등 고정비 부담'(16.2%), '자금 사정 악화 및 대출 상환 부담'(14.2%), '경영관리 부담'(12.1%) 등이 있다. 

폐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보증재단중앙회의 '2022년 상반기 보증지원기업의 폐업실태조사'(총 821개 폐업 사업체 전화조사, 4월21일~5월18일 실시)에 따르면 자영업자들의 폐업 당시 부채금액은 평균 8497만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올해 예상되는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물가 상승에 따른 재료 매입비 부담'(23.6%)이 꼽혔다. 이어 '임차료 상승 및 세금 부담'(17.2%), '금리 상승, 만기 도래에 따른 대출 상환 부담'(14.8%),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른 전반적인 소비심리 회복 한계'(10.5%) 등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자들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정부 정책으로 '소비 촉진 지원책 확대'(16.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와 함께 '저금리 대출 등 금융지원 확대'(15.5%),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 억제 또는 인하'(14.3%), '자금지원 확대'(10.4%) 등도 필요하다고 봤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으로 자영업자들의 부담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소비심리 개선과 금융지원 확대는 물론 공공요금 할인 등 자영업자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의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