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방탄소년단, 올해도 그래미 수상 불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이슈

방탄소년단, 올해도 그래미 수상 불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승한 인턴기자
2022-04-04 15:15:06

그래미 시상식장 도착해 포즈 취하는 방탄소년단[사진=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 수상에 2년 연속 도전했으나 불발됐다. ‘버터’가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았음에도 댄스 음악·보이그룹이라는 특성과, 아시아 가수에게 유독 박한 그래미 특유의 보수성이 작용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자 캣&SZA은 4일 오전(한국시간, 미국시간 3일 오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곡 '키스 미 모어'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상을 거머쥐었다. 이 부문에 후보로 올랐던 방탄소년단은 결국 수상하지 못했다.

방탄소년단은 객석에서 미소를 지으며 박수를 보냈다. 이날까지 방탄소년단은 4년 연속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했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곡 '버터'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 후보로도 올랐다. 이들은 해당 부문에서 토니 베넷&레이디 가가, 저스틴 비버&베니 블랑코, 콜드플레이, 도자 캣&SZA 등 쟁쟁한 가수들과 경합을 벌였다.

방탄소년단은 2020년 이래 3년 연속 그래미 무대를 꾸몄다. RM은 시상식을 앞두고 진행된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그래미는 음악산업  동료들의 투표로 주어지는 상이기 때문에 의미가 크다”라며 “지난 2년간은 매우 지치고 고통스러웠는데, 우리가 그래미를 수상한다면 이것들이 모두 보상받고 성과를 올리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보수적인 그래미가 상업적 성과나 인기보다는 음악성 자체를 따지고, 아시아 가수에게 박한 평가를 내렸다는 해석이 나온다. 수상자가 발표된 뒤 유튜브 라이브스트리밍 채팅창에는 ‘아미’들이 방탄소년단을 상징하는 보라색 하트 물결로 방탄소년단을 응원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수상하지는 못했으나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직접 올라 '버터' 무대를 꾸몄다. 정국은 공중에서 화려하게 등장했으며 멤버들은 재킷으로 칼군무를 펼치며 팝스타들의 기립 박수를 받기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8∼9일(이하 현지시간)과 15∼1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를 열고 전 세계 ‘아미’를 만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