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투협회장, 신년 키워드 '퇴직연금' 지목…"수익률↑ 노력"

신병근 기자입력 2022-01-26 15:11:44
연금 선진국 벤치마킹…자산시장=자산증식 터전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사진=금투협]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임인년 새해를 맞아 퇴직연금 투자에 주목할 것을 강조했다. 연금 선진국을 표방하는 한편 자산시장을 국민 자산 증식의 터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나 회장은 26일 온라인으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확정기여(DC)형과 개인형(IRP) 퇴직연금에 디폴트 옵션이 도입돼 퇴직연금 투자 시대가 개막한다"며 "연금 선진국을 벤치마킹해 수익률 증가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7월 본격 시행하는 디폴트옵션은 가입자 운용 지시가 없으면 회사와 근로자가 미리 정한 방식으로 퇴직연금을 운용하는 제도다. 나 회장은 "디폴트옵션이 도입되면 금융회사 간 치열한 경쟁을 통해 가입자 수익률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퇴직연금이 실물 경제로 유입되는 선순환 구조가 구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하루빨리 '주니어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도 도입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학자금 마련, 사회진출 비용 준비 등 미성년자의 경제적 자립 기반을 확고히 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순자산 1000조원 시대를 여는 펀드와 관련해서는 국민 자산증식 수단이 되도록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 올해 도입 예정인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 역시 가입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나 회장은 또 다른 주요 추진과제로 △신산업 관련 모험자금 공급 확대 △대국민 금융투자 교육 강화 △가상자산 등 자본시장의 새로운 성장 기반 확충 등을 제시했다. 가상자산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가상자산 비즈니스를 구체화하려면 가상자산에 대한 규율 체계를 조속히 정비할 필요가 있다"며 "규제가 명확해지면 금투업계는 가상자산 투자와 관련해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나 회장은 개인 투자자에게 불리한 현 공매도 제도 개편에 대해 "제도 개편 요구를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우리 업계는 개인 투자자의 공매도 접근성을 높이고 거래 편의를 개선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작년 10월 실시간 대주 통합 거래 시스템이 구축됐고, 11월부터는 개인 투자자가 주식을 차입할 수 있는 기간이 기존 60일에서 90일 이상으로 확대됐다"며 "앞으로도 합리적 제도 개편 방안을 시장 참여자들과 함께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