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버스 보급 확대" 현대차, 부울경 수소버스 시범 운행

문은주 기자입력 2022-01-19 17:55:10
현대차·환경부·부울경 MOU 체결...인센티브 등 지원 수소경제 유리한 부울경..."친환경 시장 외연 확장 노력"
현대자동차가 부산·울산·경남 등 이른바 ‘부울경' 수소 경제권 내 수소버스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환경부, 지방자치단체 등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현대차는 19일 김해시 아이스퀘어호텔에서 환경부, 부산시, 울산시, 경남도, 김해시, 부산·울산·경남 버스운송사업조합과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환경부와 부울경 지자체는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00대 이상의 저상형 수소버스 ‘일렉시티 FCEV’ 보급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이 과정에서 가격 할인 등 추가 인센티브를 지원할 예정이다.

부울경 지자체는 수도권 중심주의에 맞서 일찌감치 동남권 중심의 메가시티를 구성해 협력해왔다. 부울경 지역에는 석유화학단지, 조선 인프라뿐만 아니라 상당수 수소 생산·저장·운송업체가 포진해 있어 수소경제권 구축에 유리하다는 평가다. 3대 지자체가 협력할 경우 수소 경제 관련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온다. 

현대차는 또 올해 출시를 앞둔 고상 수소버스 시범 운행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거리 전용인 이 수소버스를 부울경 지역 내 광역·시외버스 노선에서 약 한 달간 운행하면서 상품 개선을 위한 데이터를 축적하는 데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협약 당사자들은 부울경 지역의 인프라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등 수소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광범위한 협력을 이어 가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버스 보급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부울경 지역과의 협력으로 더 많은 도∙시민들께 친환경 교통수단을 제공하고자 MOU를 추진하게 됐다”라며 “광역·시외버스 시범 사업을 통해 친환경 버스 시장의 외연이 확장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19일 환경부, 부산시, 울산시, 경남도, 김해시, 부산/울산/경남 버스운송사업조합과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