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도 예ㆍ적금 금리인상...부산은행 최대 0.5%포인트↑

이아현 기자입력 2021-12-01 11:43:59
기준금리 인상 대응해 은행들 잇따라 금리 상향

BNK부산은행 전경 [사진=부산은행]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대응해 지방은행들이 잇달아 예∙적금 금리를 올리고 나섰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에 이어 지방은행도 예∙적금 금리를 인상한다. BNK부산은행은 예∙적금 상품별로 최대 0.50%포인트 인상하고, BNK경남은행은 이날부터 최대 0.30%포인트 상향 조정한다. 

부산은행은 지난달 30일 적금상품 금리의 경우 0.30~0.50%포인트, 예금상품 금리는 0.25~0.40%포인트 인상했다. 출산장려 상품 ‘아이사랑 자유적금(2년제)’은 0.50%포인트, 청년대상 상품 ‘BNK내맘대로 적금’은 0.30%포인트 올렸다. 

경남은행은 이날부터 거치식, 적립식 상품 금리를 0.30%포인트, ‘장병내일정기적금’, ‘재형저축’ 등 상품 금리는 0.20%포인트 올린다. DGB대구은행도 ‘목돈굴리기예금’, ‘목돈만들기예금’ 등 상품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 인상했다. 

다른 지방은행도 금리 인상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은행과 전북은행은 금리 인상의 구체적인 사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도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시중은행이 예∙적금 상품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까지 인상하자 자산시장에 몰렸던 돈이 은행으로 이동하는 현상도 이어졌다. 은행권에 따르면 시중은행 정기예금에 약 1조6000억원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은행들이 앞다퉈 금리 인상에 나서는 이유는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일각에서 예∙적금 금리가 대출금리 상승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은행들이 대출 금리는 크게 올리는 반면 예∙적금 금리는 조금 올려 예대마진 폭리를 취한다는 지적이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가 현재 굉장히 벌어져 있다”며 “필요시 2금융권의 예대금리차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고려해보겠다”고 언급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