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엔솔, 2분기 매출 6조1619억원···영업이익 '반토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유환 기자
2024-07-08 15:36:43

매출6조1619억원, 영업이익 1953억원

지난해 동기 대비 29.7%, 57.6% 하락

AMPC 제외 손실 규모는 7.9배 확대

LG에너지솔루션-GM 합작 얼티엄셀즈 1공장 전경 사진LG에너지솔루션
미국 오하이오주 LG에너지솔루션-제너럴모터스(GM) 합작 얼티엄셀즈 1공장 전경 [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코노믹데일리] LG에너지솔루션이 올해 2분기 잠정 실적으로 매출 6조1619억원, 영업이익 1953억원을 거뒀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조6116억원(29.7%), 2671억원(57.6%) 감소한 수치다.

지난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332억원(0.5%) 영업이익 380억원(24.2%) 늘어나며, 2분기 들어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세액공제(AMPC) 지급액은 1분기 1889억원에서 2분기 4478억원으로 2.4배 늘어났다. 제너럴모터스(GM) 등 주요 완성차 협력 업체들이 신형 전기차 모델을 선보인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영업이익을 자세히 살펴보면 APMC 4478억원을 제외하고 실질적으로 2525억원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분기에도 AMPC를 제외하고 영업손실 316억원을 기록했다. AMPC 제외 영업 손실액은 1분기 대비 7.9배 늘어났다.

수익률 악화 배경으로는 전기차 수요 정체(캐즘)와 원자재 가격 하락이 지목된다. 배터리 단가는 원자재 가격과 연동해 움직이는데, 올해 주요 원자재인 리튬 가격이 지난해 동기 대비 80% 가까이 하락했다.

앞서 지난 4일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대표는 임직원에게 보내는 메시지에서 "지금까지 공격적인 수주와 사업 확장을 추진하며 인력·설비·구매 등 분야에서 많은 비효율이 발생한 것은 사실"이라며 "누구보다 먼저 시장을 개척하며 생긴 일이지만 같은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되며 실패 경험을 자산화하고, 축적된 운영 역량과 결합해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그룹
LGxGUGGENHEIM
삼성전자 뉴스룸
여신금융협회
KB금융그룹4
삼성증권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KB금융그룹1
셀트론
KB금융그룹5
우리은행
종근당
NH
M-able
신한라이프
KB손해보험
한국투자증권
롯데캐슬
우리카드
KB국민은행
이편한세상
농협
저작권보호
KB금융그룹3
롯데카드
KB금융그룹2
동아쏘시오홀딩스
쿠팡
농협
SK하이닉스
하나증권
하나금융그룹
우리은행
한국토지공사
메리츠증권
엘지
신한은행
미래에셋자산운용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