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전자, 전기차 충전사업 글로벌 확대 '가속'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6-19 14:01:53

북미 최대 충전사업자 '차지포인트'와 MOU

미국 캘리포니아주 캠벨 소재 차지포인트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 사진사진 왼쪽부터 서홍규 LG전자 EV충전사업담당 릭 윌머 차지포인트 최고경영자CEO사진LG전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캠벨 소재 차지포인트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 사진(사진 왼쪽부터 서홍규 LG전자 EV충전사업담당, 릭 윌머 차지포인트 최고경영자(CEO))[사진=LG전자]
[이코노믹데일리] LG전자가 북미 1위 전기차 충전사업자(CPO)와 손잡고 전기차 충전사업의 글로벌 확대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최근 북미 충전사업자 '차지포인트(ChargePoint)'와 '전기차 충전 사업 확대를 위한 MOU(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차지포인트는 미국과 캐나다 전역에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하는 북미 최대 CPO다. 북미 외 유럽 16개국과 인도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전기차 충전사업을 하고 있다.

양사 협력은 새로운 충전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데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LG전자는 북미 지역에서 여러 기업간거래(B2B) 사업을 운영하며 신뢰받는 비즈니스 파트너로 자리매김 해왔다. 양사는 호텔∙병원∙쇼핑몰 등 LG전자가 네트워크를 맺고 있는 B2B 파트너사를 비롯한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충전사업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LG전자는 차지포인트와 함께 전기차 충전 솔루션 고도화도 추진한다. '충전기 제조 사업자'를 넘어 '충전 솔루션 사업자'로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우선 전기차 충전기에 LG전자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광고 솔루션 'LG DOOH Ads'를 적용할 예정이다. 또 LG전자의 씽큐(ThinQ)를 차지포인트의 가정용 전기차 충전 솔루션인 홈플렉스(Home Flex)와 연동하는 데도 협력한다. 
 
LG전자 관계자는 "지난 1월 미국 텍사스 공장에서 전기차 충전기 생산을 시작한 데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으로 전기차 충전사업을 확대해나갈 전기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앞서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2030년 매출 100조원'이란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신성장 동력 중 하나로 전기차 충전기 사업을 지목한 바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삼성증권
동아쏘시오홀딩스
농협
KB금융그룹1
이편한세상
KB금융그룹2
신한은행
쿠팡
LGxGUGGENHEIM
KB손해보험
DB그룹
농협
메리츠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롯데캐슬
우리카드
우리은행
종근당
NH
여신금융협회
롯데카드
저작권보호
우리은행
신한라이프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M-able
하나금융그룹
한국토지공사
하나증권
KB금융그룹5
삼성전자 뉴스룸
신한금융그룹
KB국민은행
한국투자증권
셀트론
엘지
KB금융그룹3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4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