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2024 KEDF] AI시대, 일의 품격을 올릴 수 있을까··· 11일 KEDF서 논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서윤경 산업부장
2024-06-07 11:09:33

성태윤 정책실장-고동진 의원, 정부와 국회 정책 방향 논의

부동산 금융 바이오 방산 등 전문가··· 분야별 AI 도입 현황 소개

2024 KEDF 포스터
2024 KEDF 포스터

[이코노믹데일리] 기업 10곳 중 7곳이 급속한 저출산, 고령화로 인력 부족을 우려하는 가운데 대안으로 인공지능(AI)이 제시되면서 기업에게 새로운 기회의 장을 열 수 있다는 긍정적 전망과 기존 인력을 대체할 수 있다는 부정적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이에 정부와 국회, 전문가들이 AI가 노동력을 대신하는 시대에 필요한 정책과 규제, 전략 등은 무엇인지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코노믹데일리는 오는 11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창간 6주년을 기념해 ‘인공지능(AI)과 일의 품격: 대한민국 인구 4000만명 시대가 온다’를 주제로 ‘2024코리아이코노믹디자인포럼(KEDF)’을 진행한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부총리급 ‘저출생대응기획부’ 신설 계획과 함께 한국의 저출생 대책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노동 인력이 부족한 대한민국 사회에서 AI를 어떻게 활용할 지 이야기할 예정이다.
 
2024 KEDF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과 국민의힘 고동진 의원, 전자기술연구원 송병훈 센터장(왼쪽부터)은 11일 열리는 2024 KEDF 특별강연자로 나선다. 

지난달 25일 통계청이 장래인구추계에서 전망한 올해 합계출산율은 0.68명(중위 시나리오 기준)이다. 이는 지난해 연간 합계출산율 0.72명보다 떨어진 수치다. 같은 날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는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력부족이 경제 위기로 이어질 거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한경협은 매출액 1000대 기업 인사노무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저출산ㆍ고령화에 대한 기업 인식조사(모노리서치 의뢰)’에서 인력부족 문제가 산업현장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 시기는 평균 9년 이내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기간별 응답으로는 5∼10년이 44.2%로 가장 많았고 10∼15년(24.2%), 3∼5년(9.2%)이 뒤를 이었다. 현재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응답도 7.5% 있었다.
 
삼성전자 대표이사 출신으로 국민의힘에서 AI·반도체 특별위원회를 이끄는 고동진 의원은 정부와 국회가 AI 관련 정책을 이끌어 가는데 방향성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어 전자기술연구원 송병훈 센터장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가 진행 중인 'AI 자율제조 1.0'을 소개한다.
 
2024 KEDF
류장수 부경대 교수와 손병희 마음AI 연구소장(왼쪽부터)은 11일 열리는 2024 KEDF 기조강연자로 나선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장을 지낸 류장수 부경대 경제학과 교수와 손병희 마음AI 연구소장은 기조강연자로 나서 각각 ‘AI 시대, 일과 노동의 미래’, ‘AI, 일의 품격을 올리다’를 주제로 강연한다.
 
산업현장에서 AI를 활용하고 있는 기업인들의 이야기도 생생하게 듣는다.
2024 KEDF
최기일 상지대 교수, 이주용 아론티어 CTO, 곽재혁 KB국민은행 수석전문위원과 조용경 아키큐플러스 대표(왼쪽부터)는 11일 열리는 2024 KEDF 주제강연자로 나서 분야별 실천 사례를 소개한다. 

국내 1호 방위사업학박사 최기일 상지대 군사학과 교수는 ‘부족한 국방인력 시대, AI 무장한 K-방산이 메운다’, 이주용 아론티어 최고기술경영자는 ‘AI 기반 약물 발견의 가능성과 한계(Potentials and limitations of AI based (computational) drug discovery’를 주제로 강연한다. 곽재혁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전문위원과 조용경 아키큐플러스 대표가 각각 ‘고령자들의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이용 활성화를 위한 AI 역할 제언’ 스마트 하우징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롯데케미칼
신한은행
수협
포스코
신한금융그룹
종근당
한국조선해양
KB금융그룹1
KT
삼성전자 뉴스룸
DB그룹
KB금융그룹2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3
교보증권
하나금융그룹
신한카드
KB증권
KB국민은행
우리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