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CJ대한통운, 美·日 물류기업과 '역직구 동맹'…초국경 배송 협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4-05-29 11:01:21

한국발 역직구 상품 원스톱 물류 처리

국내 이커머스사 역직구 사업 윤활유 기대

CJ대한통운이 미국과 일본의 현지 대표 물류기업들과 손잡고 수출통관 포워딩 현지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연결하는 역직구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미국과 일본의 현지 대표 물류기업들과 손잡고 수출통관, 포워딩, 현지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연결하는 역직구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사진=CJ대한통운]

[이코노믹데일리] CJ대한통운이 미국과 일본 현지 대표 물류기업들과 손잡고 한국 판매자의 제품을 해외로 내보내는 역직구 물류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낸다 .
 
29일 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수출통관부터 포워딩, 현지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연결하는 역직구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해 ‘초국경물류(CBE)’ 사업에 힘을 싣는다.
 
미국의 경우 CJ대한통운의 배송 파트너로 페덱스(FedEx) 등 복수의 현지 대표 물류사들이 협력사로 나선다.
 
일본에서는 CJ대한통운과 배송 계약을 체결한 현지 1·2위 택배사들이 일본 도쿄 나리타 공항 등에 도착한 역직구 상품을 고객에게 배송한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지난 4월 동남아시아 역직구 물류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닌자밴(Ninja Van)과 통관·배송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CJ대한통운이 동남아시아 국가로 상품을 발송하면 닌자밴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 6개국에서 통관 및 배송 서비스를 수행한다.
 
CJ대한통운은 해외 현지 최대 배송업체들과 구축한 물류 네트워크가 이커머스 업체들의 역직구 사업에 윤활유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영호 CJ대한통운 IFS본부장은 “해외 직구 수요가 높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현지 물류기업들과 협력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역직구 물류사업의 기반을 다졌다”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더욱 촘촘히 구축하고 포워딩 사업과의 시너지를 통해 역직구를 비롯한 초국경 물류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카드
KB증권
KB금융그룹2
수협
신한금융그룹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3
포스코
신한은행
종근당
롯데케미칼
하나금융그룹
우리은행
DB그룹
SK하이닉스
KB국민은행
한국조선해양
교보증권
KT
KB금융그룹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