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올해 수혜주 화장품株 될까…하반기 장밋빛 전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광미 기자
2024-05-23 06:00:00

화장품 유통업체 실리콘투 이달 115.49% 상승

전문가 "비중화권 수출 확대로 성장 이어갈 것"

화장품 수출이 증가하고 1분기 호실적이 기록하면서 화장품주가 연일 52주 신고가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하반기 화장품주에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사진은 지난 달 3일 이날 서울 시내 한 백화점 화장품 매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화장품 수출이 증가하고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화장품주가 연일 52주 신고가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하반기 화장품주에 긍정적 전망을 내놓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3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 화장품 매장 모습[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화장품 종목 주가가 연일 52주 신고가를 보이며 고공행진 중이다. 국내 화장품 수출이 증가하고 1분기 호실적이 발표되면서 주가에 기대감이 반영된 까닭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국내 화장품 수출이 미국, 일본, 베트남, 태국 등으로 다변화됐다는 점을 꼽으며 화장품주를 하반기 수혜주로 보는 분위기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화장품 원료 소재 생산·판매 업체인 제이투케이바이오가 코스닥 시장에서 전날 26.26% 오른 2만7650원에 장을 마쳤다. 화장품 제조·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한국화장품제조도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15.51% 증가한 3만9100원에 마감하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같은 날 국내 화장품 분야에서 1분기 수출 호조 소식이 전해지면서 업종별 시세 중 화장품 종목은 총 3.18% 증가했고 당일 세번째로 높은 업종 상승률을 보였다. 매수세가 몰리면서 66개 중 47개 화장품 종목에서 전일 대비 상승했다.

대표 화장품 기업에서도 상승세가 나타났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아모레퍼시픽이 2.84% 상승한 18만4800원에, LG생활건강은 1.24% 오른 44만9500원에 장을 마쳤다. 또 화장품 브랜드인 토니모리는 9.40%, 코스맥스는 4.68%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의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9% 상승한 727억원으로 집계됐고, LG생활건강도 같은 기간 3.5% 증가한 1510억원을 기록했다. 화장품 업계의 어닝서프라이즈(깜짝실적)로 기대감이 커지면서 주가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화장품 종목 중 올해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인 것은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화장품 유통·무역 업체 실리콘투다. 실리콘투는 연초 7830원에 시작했지만 지난 21일 장 중 3만230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실리콘투의 주가는 이달 들어 무려 115.49% 급등했다.

화장품주 관련 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에서도 수익률이 급등했다. 코스콤 정보 분석 서비스인 ETF CHECK에 따르면 한달간 'TIGER 화장품'은 23.37% 증가해 ETF 중 상승률 4위를, 'HANARO K-뷰티'의 수익률도 21.81%로 나란히 5위를 차지했다. 

전문가들은 화장품 종목에서 비중화권으로 수출이 개선됐다고 평가하면서 하반기 화장품 수출이 개선될 것이라며 긍정적 시각을 제시했다. 

정지윤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화장품 섹터는 하반기 수출 중심의 성장 가도를 달릴 것으로 전망한다"며 "국내 산업은 미국, 일본, 베트남, 태국 등 비중화권으로의 수출이 건강하게 지속 확대되고 있어 매출 기대치 상향과 밸류에이션 프리미엄도 지속될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박은정 하나증권 연구원은 "올해 화장품 업종이 중국을 넘어 더 큰 시장으로 나아가는 원년으로 판단한다"며 "화장품 업종 수출 확대에 따른 이익 증가 사이클이 본격화돼 내년은 (코로나 펜데믹 이전인) 2016년의 이익을 넘어설 전망으로, 화장품 업종 투자의견 비중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김명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비중국 지역에서 양호한 성과를 보였다는 점을 들어 2분기 중국 화장품 산업에 대해 우려보다는 양호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 화장품정책과는 지난해 화장품 수출이 중국을 제외한 미국·유럽·일본 등을 중심으로 6.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총수출액은 85억 달러(약 11조5770억원)로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올 1분기 화장품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1.7% 증가한 23억 달러(약 3조1326억원)로 동기간 역대 최대 실적을 보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수협
교보증권
KB금융그룹3
포스코
신한카드
SK하이닉스
DB그룹
신한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롯데케미칼
NH
KB금융그룹1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2
한국조선해양
종근당
우리은행
KT
KB증권
삼성전자 뉴스룸
신한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