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제약업 실적 가른 전문약…HK·한미 '웃고', 유한·녹십자 '울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4-05-06 16:05:49

의정갈등 연속···2분기 실적에 악영향 관측도

한미약품 본사 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 본사 [사진=한미약품]
[이코노믹데일리] 전문의약품 매출 호조와 공동 판매(코프로모션) 특수를 톡톡히 본 상당수 제약업체가 실적 개선을 이뤘다.

반면 연구·개발(R&D) 비용 증가로 일부 기업은 역성장에 그쳤고, 특히 의대 정원 갈등 논란이 이어지면서 2분기 실적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6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HK이노엔의 1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17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06% 급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매출은 2126억원으로 같은 기간 15% 증가했다. 
 
HK이노엔의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은 1분기 국내 원외처방 실적이 452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하며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한미약품은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76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7.9% 성장했고 매출도 4037억원으로 같은 기간 11.8% 늘었다. 한미약품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로수젯', 고혈압 치료제 '아모잘탄 패밀리'의 원외처방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7.8%, 3.9% 증가했다.
 
대웅제약은 1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312억원, 매출 2966억원을 기록하며 1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 처방액이 올해 1분기 17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7% 성장했다.
 
제약사 간 의약품 공동 판매 효과도 실적에 반영됐다.
 
HK이노엔과 보령은 올해부터 케이캡과 고혈압 치료제 '카나브'를 공동 판매한 효과가 반영되며 실적이 호조를 보였다.
 
보령은 공동 판매 효과와 전문의약품 매출 성장에 기반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 163억원, 매출 2336억원을 기록했고, HK이노엔은 카나브를 포함한 순환기 계열 전문의약품 매출이 57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6.6%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와 달리 종근당은 골다공증·고혈압 치료제 등 기존 품목과 신제품이 고르게 성장했지만, 2019년부터 HK이노엔과 진행한 케이캡 공동 판매가 종료된 가운데 1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268억원으로 1년 전 대비 11% 감소했다.
 
유한양행·GC녹십자 등은 연구·개발비 증가가 실적 악화 요인이었다.
 
GC녹십자는 미국 내 자회사를 통해 면역글로불린 혈액제제 '알리글로'를 출시하는 과정에 투입된 마케팅·고정비, 자회사 국내외 임상 진행에 따른 연구·개발 비용 증가 등에 따라 1분기 15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작년 1분기 대비 10.5% 손실 폭이 늘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오는 7월 미국에 알리글로가 출시되면 3분기부터는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한양행은 1분기 연구·개발 투자가 작년 동기 대비 106억원 증가한 가운데, 1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97.4% 급감한 6억원에 그쳤다.
 
이런 가운데 의대 정원 확대를 둘러싼 의정갈등과 이로 인한 대형 병원의 휴진 등의 여파가 제약사들의 2분기 실적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유경 신영증권 제약·바이오 연구원은 "전공의 파업 본격화가 3월부터였기 때문에 1분기 실적에의 반영은 제한적이었다"며 "6월까지 지속되면 2분기 실적은 온기로 영향받는 기업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오 의약품 기업 가운데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15% 이상 늘어난 2213억원, 매출은 31.35% 증가한 9469억원으로 모두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공장 매출 기여도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사업이 성장하며 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NH투자증
하나금융그룹
한국유나이티드
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
LX
DB손해보험
KB금융그룹
SK하이닉스
신한은행
한화
우리은행
롯데케미칼
KB증권
종근당
e편한세상
KB국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