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1400원 치솟은 환율…교민·유학생 '울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광미 기자
2024-04-22 18:25:22

생활비 증가…한인끼리 화폐 교환까지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교민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사진은 지난 16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 한 환전소에서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00원을 넘어선 모습 사진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교민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사진은 지난 16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 한 환전소에서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00원을 넘어선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환율이 1400원까지 오르면서 교민들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유학생은 생활비가 늘거나 주재원의 경우 실제로 소득까지 감소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져 부담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22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박사 과정을 앞둔 신모(30)씨는 "대학별 원서비가 보통 100∼150 달러(약 14만~21만원) 선인데 일반적으로 10곳, 많게는 20곳의 학교에 원서를 낸다"며 "나가서 생활도 걱정인데 이미 나가기 전부터 금전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아들이 이번 8월 미국 일리노이 대학(UIUC)에 입학 예정인 심모(44)씨도 동일한 고민하고 있다. 원래 아들 학비, 기숙사비, 생활비 등 1년 유학 예산을 6만5000 달러(약 8973만원)로 추산했지만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1년 예산(원화 기준) 650만원 올랐다.

심 씨는 "미리 환전을 못 해서 후회된다"며 "아이가 '너무 부담되면 군대 먼저 갔다 와서 대학 가겠다'고 이야기하니 미안한 마음도 든다"고 말했다.

환율이 지난 16일 17개월 만에 장중 1400원을 넘으며 이는 역대 네 번째 1400원대를 돌파했다.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지난 19일 원/달러 환율은 1382.2원에 마감했는데 지난해 말 종가(1288원) 대비 7.3% 증가한 수치다.

이처럼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해외에서 생활하는 교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원화를 기준으로 급여를 받는 미국 내 한국 기업 주재원들은 환율이 상승하면서 사실상 줄어든 월급을 받고 있다. 미국 앨라배마 어번 지역에 거주 중인 교민 김모(37)씨는 "원화로 급여를 받는 주재원들의 경우 달러로 환전해 생활하고 나면 오히려 '마이너스'라는 이야기도 하더라"고 설명했다.

또 고환율로 인해 미국 정착 과정에서 애를 먹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미국에 막 체류한 사람의 경우 낮은 신용도로 현지에서 대출 받기 어려워 한국에서 원화를 빌려와야 하지만 환율이 높아 이마저도 쉽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이유로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 알게 된 한국인들이 환전 수수료를 절감하고자 개인적으로 원화와 달러를 교환하기까지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SK하이닉스
우리은행
종근당
LX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한국유나이티드
한화
신한금융
KB증권
신한금융지주
DB손해보험
KB금융그룹
롯데캐슬
KB국민은행
e편한세상
NH투자증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