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ve

SM, 보아 악플러 고소장 접수···"선처·합의 없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유환 기자
2024-04-17 14:24:08

디시 남연·별순검 갤러리 악플러 고소

고소 시사했지만 방지 안 돼 선처 없다

"다른 아티스트도 지속해서 모니터링"

SM엔터테인먼트 로고사진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로고[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코노믹데일리] 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 보아(BoA)의 악플러 고소 진행 상황을 17일 밝혔다. SM은 보아에 대한 허위 사실·비방·외모 비하·성희롱 등이 담긴 악의적인 게시물과 댓글을 꾸준히 수집해 왔으며 모욕죄 등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고소의 첫 대상이 된 커뮤니티는 '디시인사이드'의 ‘남자 연예인 갤러리’와 ‘별순검 갤러리’다. 이 외에도 디시인사이드 일부 갤러리와 엠엘비파크, 인스티즈, 네이트판, 다음 카페 ‘여성시대’, 더쿠 등에서도 악의적 게시물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커뮤니티에서 만들어진 악성 게시물을 토대로 만들어진 쇼트폼 콘텐츠가 확대 재생산되는 것도 확인됐다. SM은 이런 콘텐츠들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다. 

특히 해외에 본사를 둔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의 경우 수사 협조가 어려워 수사 협조 요청, 고소 가능 여부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지난 11일 SM이 대규모 고소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지속해서 다수의 악성 게시글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회사 측에서는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으로 처벌 받도록 할 예정이며 추가 고소도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SM 측에선 "보아 외에도 소속 아티스트의 관련 게시물·댓글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해당 아티스트와 협의를 거쳐 수시로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증권
롯데캐슬
우리은행
DB손해보험
KB금융그룹
한국유나이티드
KB국민은행
하나금융그룹
NH투자증
한화
e편한세상
SK하이닉스
종근당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신한금융
LX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