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투자 전문가로 리딩방 유인…186억 투자금 가로챈 일당 검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광미 기자
2024-04-03 17:34:34

11명 구속·6명 불구속 입건, 3명 인터폴 수배

가짜 앱으로 투자금 받아…피해자 85명 달해

경기남부경찰청이 투자 전문가를 사칭해 투자금을 가로챈 조직 17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기남부경찰청이 시각화한 해당 조직의 구성도 사진경기남부경찰청
경기남부경찰청이 투자 전문가를 사칭해 투자금을 가로챈 조직 17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기남부경찰청이 시각화한 해당 조직의 구성도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이코노믹데일리] 유명 투자 전문가를 내건 광고로 주식 리딩방을 홍보한 뒤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속여 투자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3일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및 사기 등의 혐의로 국내 투자사기 조직 총책 A씨(37)를 포함해 11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해외에 체류 중인 피의자 3명도 인터폴에 적색 수배했다.

해당 투자사기 조직은 작년 8월부터 3개월간 공모주 주식 리딩으로 고수익을 보증한다고 투자자를 속여 85명에게 186억원의 투자금을 대포통장을 통해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유명 투자 전문가를 내세워 주식 리딩방을 홍보했고, 관심을 보인 사람들에게 링크를 전달해 단체 채팅방으로 이끌었다. 해당 방에서 주식 투자 관련 책자를 무료로 제공하고, 투자 성공 사례를 언급하며 투자자를 유인했다.

범행 과정에서 가상의 투자 전문 교수를 언급하며 투자를 권유했고, 완전 범죄를 실현하고자 해당 인물을 포털 사이트에 검색하면 허위 인터넷 기사가 나오도록 하는 웹페이지도 제작했다.

이들은 해외 유명 증권회사와 이름이 같은 애플리케이션(앱)을 다운받도록 한 뒤 공모주 청약금 등의 명목으로 투자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일당은 11개 대포통장을 통해 투자금을 전달받아 타 계좌로 2차, 3차 이체한 뒤 현금으로 인출했고, 이를 백화점 상품권으로 구입한 뒤 현금화하는 등 여러 밥법으로 자금 세탁이 이뤄졌다.

피해자들의 대다수는 40대 이상으로 적게는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수억 대까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진행된 수사 내용을 바탕으로 검거하지 못한 해외 총책 등 공모한 이들을 추적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리딩방 사기 수법이 날로 진화하고 있는 만큼, 원금 손실 없이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투자를 권유하는 경우 경각심을 갖고 의심해야 한다"며 "민생 경제를 위협하는 악성 사기 근절을 위해 강력한 집중 단속을 해나가겠다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넷마블
KB희망부자
미래에셋자산운용
스마일게이트
기업은행
kb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NH투자증권
우리은행
KB금융그룹
신한금융
경남은행
하나증권
하이닉스
KB희망부자
신한은행
부영그룹
주안파크자이
KB희망부자
한화손해보험
국민은행
대원제약
한화손해보험
신한라이프
신한금융지주
보령
KB증권
메리츠증권
kb_지점안내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