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소셜·라이프] 차(茶)의 고향 中 저장성, 말차 머신 출시...단 2분 만에 '뚝딱'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소셜·라이프] 차(茶)의 고향 中 저장성, 말차 머신 출시...단 2분 만에 '뚝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Cao Bin,Xu Shunda,Yao Yulinyidu,Xu Yu
2024-04-02 17:50:22
 지난해 6월 9일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에서 열린 '문화·자연유산의 날' 기념 행사에서 징산(徑山) 다도 시연이 펼쳐졌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항저우=신화통신)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에서 전자동 말차 머신이 출시돼 중국 차(茶) 애호가들의 이목을 끌었다.

숙련된 다도 전문가가 전통 방식을 통해 정제된 말차 한 잔을 만드는 데에는 보통 5~7분 정도 걸린다. 새로 개발된 이 머신을 사용하면 일반인도 단 2분 만에 가능하다.

캡슐형 차 파우더를 사용하는 이 머신은 질 좋은 거품과 크리미한 질감의 차탕(茶湯)을 만들 수 있다. 해당 머신을 개발한 항저우징산(徑山)차발전유한회사의 스훙신(施鴻鑫) 회장에 따르면 우유를 자동 추가하면 말차 라테도 만들 수 있다.

국가급 무형문화유산과 유네스코(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징산(徑山) 다도는 일본 다도의 시초로 통한다.

스 회장은 말차가 '동양의 커피'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해당 머신을 만들 게 됐다며 차 문화를 젊은 세대에 전승 및 홍보하려는 새로운 시도라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